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부가 제시한 북한체 '1번' 천안함 침몰원인을 조사해온 민군 합동조사단이 20일 오전 10시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조사결과를 공식 발표하는 가운데, 백령도 사고지역 근해에서 쌍끌이 어선이 수거한 뒤 '결정적 증거물'이라며 공개한 어뢰 추진체 한 부분에 매직으로 '1번' 이라고 씌여져 있다.

국회 천안함 특위 위원인 최문순 민주당 의원은 미국 버지니아대 물리학과 교수에게 문의한 결과, 천안함 침몰의 결정적 증거인 어뢰 추진체의 프로펠러 앞에 적힌 '파란색 1번'이 "폭발 후 남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최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전문가는 '250kg의 폭약량에서 발산될 에너지양에 근거해서 간단한 계산을 해보면, 폭발 직후 어뢰의 추진 후부의 온도는 쉽게 350 °C 혹은 1000 °C 이상까지도 올라가게 된다. 이러한 온도에서 유기 마커펜의 잉크는 타 버리게 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또 그는 "합동조사단의 흡착물질 분석 결과를 설명한 국방과학연구원의 이근득 박사의 경우도 폭발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은 기본적으로 3000도 이상 발생한다는 의견을 진술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천안함 침몰 원인을 조사한 민군 합동조사단(아래 합조단)은 지난 20일 천안함 사건 최종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어뢰 추진체를 결정적 증거로 제시했다. 특히 이 어뢰 추진체의 프로펠러 앞단에 적힌 파란색 잉크의 '1번' 표시가 한글을 쓰는 북한 소행을 입증하는 핵심 증거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파란색 잉크로 쓰인 이 글씨가 어뢰 폭발시 발생하는 고온·고압의 환경에서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느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잉크에 사용된 화학 성분은 주로 크실렌과 톨루엔, 알코올로 이뤄져 있으며 이들의 끓는점은 각각 138.5°C, 110.6°C, 78.4°C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 의원은 또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천안함 합조단 명단을 공개하고 "독자적 의견을 낼 수 있는 순수한 민간 조사위원은 극소수에 그쳤다"며 조사의 편파성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합조단의 국내 지휘부 및 조사요원(지원인력 제외)은 모두 47명으로, 이 가운데 민간인이 25명, 군인은 22명이었다.

 

최 의원은 그러나 민간인으로 분류된 25명 가운데서도 "정희선 국립과학수사연구소장을 비롯한 상당수는 국방과학연구원과 국과수, 국방홍보원, 국방과학연구소(ADD) 등 국방부와 산하기관 관련 인사들이었다. 순수한 민간인으로 볼 수 있는 경우는 윤덕용 공동조사단장을 비롯해 학계 인사와 기업 출신 등 9명 정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9명 중에서도 국립해양조사원과 한국해양연구원 소속의 2명은 정부로부터의 독립성이 의심될 소지가 있어 순수민간위원은 더 줄어든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이밖에 외국 전문조사팀은 미국 15명, 호주 3명, 스웨덴 4명, 영국 2명이고 국회 추천 전문요원은 3명이라고 밝혔으나 외국 조사팀의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