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정생선생님 3주기 추모행사의 하나인 이계삼 선생의 '한티재하늘' 이야기 권정생선생님 3주기 추모행사에서 '한티재 하늘' 이야기에 몰두한 참석자들
▲ 권정생선생님 3주기 추모행사의 하나인 이계삼 선생의 '한티재하늘' 이야기 권정생선생님 3주기 추모행사에서 '한티재 하늘' 이야기에 몰두한 참석자들
ⓒ 박종하

관련사진보기


대구 수성구 녹색평론이 있던 건물의 지하 '물레책방'에서 권정생 선생님 3주기를 맞아 추모문집 <애국자가 없는 세상>을 엮어 출판했다.

도서출판 '한티재'에서 첫 출판으로 권정생 선생님 3주기 추모문집인 <애국자가 없는 세상>을 펴 낸 것이다. 물레책방과 인연을 맺은 여러 사람들이 권정생 선생님을 추모하며 쓴 글들을 엮은 책이다.

애국자가 없는 세상 도서출판 한티재에서 출판하고 '물레책방'이 엮은 권정생 선생님 3주기 추모문집 '애국자가 없는 세상'
▲ 애국자가 없는 세상 도서출판 한티재에서 출판하고 '물레책방'이 엮은 권정생 선생님 3주기 추모문집 '애국자가 없는 세상'
ⓒ 박종하

관련사진보기


지난 14일 금요일 단촐한 출판기념 행사가 있었다.

권정생<애국자가 없는 세상>
이 세상 그 어느 나라에도
애국 애족자가 없다면
세상은 평화로울 것이다

젊은이들은 나라를 위해
동족을 위해
총을 메고 전쟁터로 가지 않을 테고
대포도 안 만들 테고
탱크도 안 만들 테고
핵무기도 안 만들 테고

국방의 의무란 것도
군대훈련소 같은 데도 없을 테고
그래서
어머니들은  자식을 전생으로
잃지 않아도 될 테고
젊은이들은 꽃을 사랑하고
연인을 사랑하고
자연을 사랑하고
무지개를 사랑하고

이 세상 모든 젊은이들이
결코 애국자가 안 되면
더 많은 것을 아끼고
사랑하며 살 것이고

세상은 아름답고
따사로워질 것이다.

책은 제목과 같은 권정생 선생님의 시로 시작된다.

서문에서 책임편집자 변홍철 물레책방 인문학연구실장은 권정생 선생님 추모 3주기를 맞이한 책 출판 의미를 다음과 같이 이야기 했다.

"우리가 생각하기에는 이번 천안함 침몰 사고와 같은 불행한 일이 더 이상 없도록 하려면 권정생 선생님의 이 시에 담긴 깊은 진리를 우리 모두가 이해하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애국자가 없는 세상'은 우리가 그리는 '고르게 가난한 사회'에 대한 전망과 마찬가지로 결코 허황된 이상주의자의 꿈이나 그저 '재치있는 역설'의 말꾸밈이 아니라, 풀뿌리 민중의 생존과 평화를 보장하는 '진정한 현실주의'의 길이라는 점을 여기에서 굳이 강조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우리 사회를 뒤덮고 있는 절망의 어둠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그리고 풀뿌리 민중의 처지가 팍팍해지면 팍팍해질수록 오히려 선생님의 가르침은 천천히, 그러나 더욱 분명하고 설득력 있는 빛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우리는 감히 믿습니다."

'우리 현대사의 가장 가난한 정신'이란 글을 쓴 밀양 밀성고 이계삼 선생의 '한티재하늘'이야기로 본 행사가 시작되었다.

소설 '한티재하늘'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관계도 권정생선생님의 소설  '한티재하늘'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관계를 밀양 밀성고 이계삼 선생이 직접 손으로 그린 인물 관계도..
▲ 소설 '한티재하늘'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관계도 권정생선생님의 소설 '한티재하늘'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관계를 밀양 밀성고 이계삼 선생이 직접 손으로 그린 인물 관계도..
ⓒ 박종하

관련사진보기


'한티재하늘'중요 대목을 발췌해오고, 손으로 인물들의 관계도를 그려온 이계삼 선생은 쉽고 명료하게 '한티재하늘'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 내었고 참석자 모두는 한티재하늘 이야기에 몰입되었다.

분옥이의 죽음과 동준이의 방랑부문을 낭송하던 이계삼 선생이 권정생 선생님에 대한 감정이 북받쳤는지 잠시 눈물을 흐느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후 감정을 추스르며 말을 이어갔다.

이계삼 선생은 "우리는 권정생의 삶과 문학을 통해 일체의 엘리트 의식과 위선적인 도덕률을 벗어던지고 알몸으로 우리 시대의 삶의 위기와 마주쳤을 때,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배운다"라며 위대한 문학가에 대한 깊은 연구가 많아지길 기대했다.

폭풍이 치고 억수비가 쏟아져도 날씨가 개이면 만물은 다시 햇빛을 받아 고개를 들고 잎을 피우고 꽃봉오리를 맺듯이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살아 있는 것은 그렇게 또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천지가 뒤흔들리고 난리가 나도 세상에는 아기가 끊임없이 태어났다. 조선의 골짝골짝마다 이렇게 태어나는 아기 때문에 모질게 슬픈 일을 겪으면서도 조선은 망하지 않았다. 그 아기들은 자라서 어매가 되고 아배가 되고 할매, 할배가 되었다. 참꽃이랑 산앵두꽃이 피어나는 들길로 그 애들이 손잡고 노래 부르고 있었다. (한티재하늘에서)

이계삼 선생은 다음과 같이 전했다.

"권정생 선생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눈물짓다 보면, 우리는 결국 '어찌할 수 없는' 인간임을 확인하게 된다. 그런데 묘하게도, 그것은 슬프지도 괴롭지도 않을 뿐 아니라, 잔잔한 희망의 기운마저 불러 일으켜주는 것이다."

우리 시대 위대한 스토리텔러 권정생 선생님의 이야기에 다시 귀를 기울이자고 다짐한다.

누나글 '엄마까투리의 사랑'을 읽고 있는 동생 권정생선생님 3주기 추모문집 '애국자가 없는 세상'의 조촐한 출판기념 행사에서 책 속의 누나글을 낭송하는 초등학생
▲ 누나글 '엄마까투리의 사랑'을 읽고 있는 동생 권정생선생님 3주기 추모문집 '애국자가 없는 세상'의 조촐한 출판기념 행사에서 책 속의 누나글을 낭송하는 초등학생
ⓒ 박종하

관련사진보기


'한티재하늘'에 대한 퀴즈를 준비해와 함께 풀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상품은 물레책방에서만 현금처럼 사용되는 물레책방 상품권이었고 참석자 골고루 퀴즈를 맞추고 상품을 받았다.

다음 순서로 책에 대한 간단한 소개에 이어 '애국자가 없는 세상'의 가장 어린 필자인 유남균학생이 쓴 '엄마 카투리의 사랑'을 유남균학생 동생이 직접 낭송하면서 조촐한 출판기념회가 마무리 되었다.

덧붙이는 글 | 블로그에 함께 올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