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익흘 <내노래야> 중에서

 

지금 인터넷에서는 한 외국인이 제작해 유튜브에 올린 <내 노래야>(마익흘)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동영상은 유튜브 조회수만 1만7천건에 달하며 누리꾼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영상이 주목받는 이유는 씨엔블루의 <외톨이야>를 패러디해 한국 가요계의 문제점을 지적했기 때문이다. 

 

사실 한국 가요계에서는 '표절 논란'이 심심치 않게 있었다. 얼마 전에는 그룹 '씨엔블루'의 곡 <외톨이야>가 표절 의혹을 받았다. <외톨이야>가 인디밴드 '와이낫'의 곡 <파랑새>와 흡사하다는 지적이 전문가를 비롯한 팬들 사이에서 계속 나왔기 때문이다. 이 표절 의혹은 인디밴드 와이낫과 <외톨이야>곡의 작곡가 간 법정 소송으로까지 이어지며 개운치 못한 뒷맛을 남겼다.

 

 마익흘의 <내노래야> 동영상 중

이런 상황에서 이런 한국 가요계의 풍토를 비판한 패러디 노래 <내노래야>가 인터넷 상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것이다.

 

<마익흘의 내노래야 듣기>

<마익흘의 내노래야 듣기 (한글번역)>

 

마익흘은 씨엔블루 <외톨이야>의 후렴구 부분을 웃음이 절로 나오는 가사로 바꾼다. 예를 들자면 이렇다.  

 

내노래야 내노래야 피카피카피카츄/내노래야 내노래야 야바야바야비두/ 난 표절을 하였지

 

내노래야 내노래야 고고 가젯 고/ 내노래야 내노래야 이츠미 마리오/ 난 표절을 하였지

                                 

                                       (내노래야 中에서)

 

만화 캐릭터를 등장시킨 촌철살인의 가사와 자신이 직접 출연한 코믹한 동영상을 통해 마익흘은 <내노래야>에 의미를 담아냈다.

 

'k-Pop은 콩클리쉬로 되어있다' 'k-Pop은 다 똑같이 들려' '니가 이런 애들 것을 사주지 않는 이상 X같은 싸이클은 계속 될거야' 등이 바로 그것이다. 마익흘은 표절에 관한 따끔한 일침도 서슴치 않는다.   

 

어느날 난 유행곡을 만들려 했지. 난 곡을 쓰려 했지만 후회했지. 난 인정할게. 곡 쓰는건 어렵긴 어려워 너의 멜로디는 진짜 쥑여 그 리듬 존나 좋아 한번 빌려 보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 왜 안 돼?                                                                            (내노래야 中에서)

 

그는 또 혹여나 있을지 모를 고소 등의 법정 싸움에 대비해 재치있는 한마디를 가사에 담는다.

 

날 표절로 고소한다고? 그건 말도 안되는 이야기지/ 이건 그냥 우연의 일치야!

                                                                                           (내노래야 中에서)

 

지한파 외국인 마익흘, 한국을 노래하다

 

 마익흘 <'마익흘- asks HOW KOREAN ARE YOU?'> 동영상 중에서
 

10일, <내노래야>를 제작한 마익흘과 이메일을 통해 인터뷰를 할 수 있었다. 그의 본명은 마이클 애런슨(Michael Aronson). 한국에서 연구 일을 하고 있는 28살 뉴욕 출신 미국인이다. 그는 <내노래야>를 만든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내노래야>를 만든 이유는 <외톨이야>를 둘러싼 표절 시비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 비디오는 CNBlue의 표절시비를 고발하자는 것이 아니며, 표절 논쟁 자체에 대한 풍자입니다."

 

그는 동영상의 제목을 <내노래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내노래야>라고 이름한 것은, 나 역시도 표절하는 것처럼 가장하려는 의도였습니다. 저는 그저 얼마나 많은 한국 음악들이 서로 비슷한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좀더 새롭거나 적어도 달라지려는 한국 Rock 음악을 무시하는지에 대해 걱정스럽습니다"

 

<내노래야>를 통해, 마익흘의 적나라한 한국 가요계 비판을 듣고 있으면 그를 그저 한국을 싫어하는 외국인 정도로 오해하기 쉽다. 하지만 그는 여러 동영상을 통해 한국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전하는 지한파 외국인이다.

 

지난 3월 누리꾼들에게 큰 인기를 끈 'The Kim Yu-Na Song (a tribute to Queen 연아)'. 일명 김연아 송도 바로 그의 작품. 마익흘이 김연아 송을 만든 이유가 뭘까? 그는 한국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대답 했다.

 

<'마익흘- The Kim Yu-Na Song (a tribute to Queen 연아)

 

"Kim Yu-Na Song은 <내노래야>와는 다른 이유로 만들어졌습니다. 첫번째로 저는 웃기고, 풍자적이며, 종종 냉소적인(이것은 단지 제 유머 취향이지만) 노래를 만드는 것을 좋아합니다. 두 번째로, 저는 한국을 사랑합니다. 그래서 한국의 약간은 웃기고, 풍자적인 부분에 대해서 노래를 만들었습니다. 한국을 비판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칭찬과 동시에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마익흘의 다양한 모습

 

이어서 그는 김연아 송의 내용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 준다. 외국인의 시선에서 피겨 챔피언 김연아에 대한 찬사와 함께, 한국의 1등 지상주의에 대한 우려를 담았다고.

 

"Kim Yu-Na Song은 이렇습니다. 그녀의 성취들을 칭찬하지만, 또한 얼마나 폭넓게 그녀가 인기있는지, 그리고 만약 김연아가 더 많은 메달을 얻는 데 실패했다면 사람들이 그녀에 대해 신경쓰지 않았을 거라는 점에 대해 말하며 마무리 됩니다. 저는 노래의 마지막에서 그것을 강조하고 싶었습니다."

 

마익흘은 이외에도 한국과 관련한 다양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투브에 올려 놓았다. 태극기를 배경으로 그가 만든 '마익흘 asks HOW KOREAN ARE YOU?' 동영상을 보면 마익흘의 한국에 대한 뜨거운 애정과 관심을 느낄 수 있다. 그가 말한다.

 

<'마익흘- asks HOW KOREAN ARE YOU? 동영상>

 

"한국 국기가 있었던 최근 뮤직비디오는 어떻게 제가 한국에서 제 스스로를 인식하고 있는지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외국에서 사는 것, 그리고 신원을 보장받으며, 편하게 느낄 수 있는 나라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말합니다. (중략) 저는 제 자신의 일부가 얼마나 한국인스러운지, 제가 한국을 떠나 타국이나, 집으로 갔을 때 얼마나 한국을 그리워하는지, 여기서 사는 것에 얼마나 편하게 느끼는지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재밌는 것은, 그는 동영상 제작물에 관한 어떤 교육도 받지 않았고 모든 것을 독학으로 공부했다는 점이다. 물론 음악도 마찬가지다.

 

그래서일까? 편집용 프로그램과 핸디캠으로 영상을 만드는 그의 모습은 더욱 놀랍다. 보통 1~2주 정도 걸리는 영상은 그의 노력의 결실. 그는 이렇게 영상을 만들어 한국인들에게 전달하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저는 토론에 관심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김연아의 인기가 지속될지 안될지, 또는 한국 대중가요 산업이 발전하는 법 등 말입니다. 저는 사람들이 제 말에 그저 동의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저는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과, 그들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싶습니다. 저는 현재의 생각들로 음악을 만듭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그런 생각에 대해 반응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그것은 사람들 또한 그것에 대해 웃을 수 있을 때 좋습니다. 사람들이 그런 방향이나 또 다른 쪽의 경험을 즐길 수 있는 한, 저는 행복할 것입니다"

 

한국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동영상을 제작하는 외국인 마익흘, 그의 다음 동영상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잊지말아요. 내일은 어제보다 나을 거라는 믿음. 그래서 저널리스트는 오늘과 함께 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