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나라당 창원시장(통합) 공천 대상자인 박완수(창원시장)·황철곤(마산시장) 예비후보가 '뇌물수수 공방'으로 고소고발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창원지방검찰청이 수사에 나섰다. 또 창원시장 허성무(민주당)·문성현(민주노동당)·민호영(국민참여당) 예비후보는 일제히 성명을 통해 박·황 예비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번 사건은 2002년 창원 명곡아파트 재건축사업 조합장을 지낸 한판열씨의 폭로로 세상에 알려졌다. 28일 한씨는 기자회견을 열어 2002년 창원시장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박완수 후보에게 5000만 원을 주었고, 황철곤 후보 측이 이를 폭로하는 조건으로 1억 원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황철곤 예비후보는 텔레비전 토론과 기자회견을 통해 박완수 예비후보가 5000만 원을 수수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황 예비후보는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훼손 등으로 상대 후보를 고소고발했다. 한판열씨의 주장에 대해 박·황 예비후보는 "사실이 아니다"며 부인하고 있다.

 

이 가운데 창원지검은 29일 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은 한판열씨의 기자회견문을 입수해 분석에 들어갔으며, 관련자 조사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허성무-문성현-민호영 후보 "박완수-황철곤 후보는 사퇴해야"

 

야당 창원시장 예비후보들은 일제히 박완수·황철곤 예비후보를 비판했다. 허성무 예비후보는 29일 "통합창원시는 껍데기만 남고, 통합주역은 진흙탕 싸움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 예비후보는 "박완수·황철곤 전 시장은 졸속·사기통합(행정구역)도 모자라 금품수수 의혹 제기와 폭로 사주 의혹까지 참으로 다양하게도 한다"며 "통합을 주도한 두 시장은 공천을 위한 흙탕물 싸움을 전개할 것이 아니라 잘못되어 가고 있는 통합을 올바르게 잡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이 이 사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겠다고 의지를 밝힌 만큼 지난 노무현 대통령, 한명숙 전 총리 수사 때 보여준 의지를 이번에도 보여주길 바란다"면서 "금품수수 의혹과 폭로 사주 의혹이 사실이라면 두 시장은 통합창원시의 졸속통합의 책임과 아울러 후보를 사퇴해야 할 것이며, 한나라당은 이들을 상대로 한 공천 심사를 즉각 중단하고 통합창원시의 후보 공천을 포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문성현 예비후보는 "한나라당 후보 추문, 개탄스럽다"고 비난했다. 그는 "진심으로 이 사건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 108만 통합시민의 자존심과 지역 정가의 품위를 위해서라도 이 사건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 사실이 사실이라면, 사전수뢰, 뇌물수뢰, 공직선거법 위반 등 선거비리 백화점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사건이다. 전형적인 건축 비리  사건이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문 후보는 "이대로 묻고 가기엔 한씨의 기자회견 내용이 너무나 구체적이다. 돈을 주고받은 시기와 정황, 전달책의 실명까지 거론된 마당에 덮고 갈 수 없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한명숙 전 총리의 수사에서 보여준 검찰 의지의 10분의 1이라도 발휘하기를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문성현 예비후보는 "만약 이 사건이 사실이라면, 두 후보는 즉각 사퇴해야 할 것이다. 뇌물 시장은 필요 없다. 폭로 청탁 시장도 필요 없다. 이대로 버티는 것은 시민의 명예를 두 번 죽이는 짓"이라며 "한나라당은 통합시민에게 당 차원의 공식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민호영 예비후보도 성명을 통해 "정치불신, 지방자치불신, 선거 불신을 조장하는 한나라당 창원시장 후보 동반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완수·황철곤 예비후보는 민주주의 최대 축제의 장이며, 꽃이라 불리는 신성한 선거의 장을 시민들에게 돌려주시고 역사의 무대 뒤편으로 깨끗하게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그는 "부끄러움을 안다면 두 후보에게 용퇴를 권하고 시민에게 사과와 반성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며 "한나라당 경남도당이 지방권력과 토호의 검은 결탁을 끊어내고 보다 성숙된 지방자치를 보여줄 것이라는 실낱같은 기대를 아직은 버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