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군 당국은 "천안함 함수 인양을 위해 설치한 쇠줄 가운데 하나가 끊어져 인양팀이 재연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박성우 육군 대령은 "어제 오후 7시30분경 인양 크레인에 연결된 세 번째 체인(쇠줄)이 끊어졌다"며 "기상악화로 인한 높은 파고 때문에 체인이 장력을 견디지 못하고 끊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박 대령은 또 "현재 백령도 사고 해역은 파고 2.5~3m, 풍속 10노트로 기상이 매우 좋지 않다"며 "내일까지 체인 안전도 검사를 하고 기상이 호전되는 대로 3번째와 4번째 체인 연결 작업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향후 2, 3일간은 기상이 안 좋아 추가 작업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당국은 전날 대청도로 피항했던 인양팀이 함수 침몰 지점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천안함 함수 쇠줄 연결 작업이 차질을 빚음에 따라 인양 일정도 지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사고 원인을 밝혀줄 단서가 될 만한 파편이 발견되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다른 파편이 발견된 것은 전혀 없다. 분석은 완료되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확인된 파편은 무기체계의 것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