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천안함 침몰 21일만에 실종자 44명 중 36명이 주검으로 발견된 가운데 16일 오후 백령도 장촌포 함미 인양해역에서 천안함 실은 바지선이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로 이동하고 있다.
 천안함 침몰 21일만에 실종자 44명 중 36명이 주검으로 발견된 가운데 16일 오후 백령도 장촌포 함미 인양해역에서 천안함 실은 바지선이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로 이동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2신 : 17일 오후 8시 45분]

반쪽돼 귀항한 천안함... 평택군항 수리부두에 오후 7시 9분경 도착

천안함 함미를 실은 바지선이 17일 오후 7시 9분경 해군 제 2함대 사령부가 있는 평택 기지에 도착했다.

전날(16일) 밤 10시경 3000t급 바지선 '현대프린스'호에 실려 사고 해역을 출발한 함미는 21시간만인 이날 해군 2함대사령부 내 평택군항에 도착해 수리 부두에 정박했다.

함미는 바지선에 실린 상태로 18일 새벽 해상 크레인이 도착할 때까지 이곳에 머무르게 된다. 군 당국은 함미에 고여 있는 해수를 빼내는 추가배수 작업을 거쳐 함 내부에 조명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18일에는 선체에서 탄약과 무기류를 분리한 뒤, 해상 크레인을 이용해 함미를 바지선에서 육상의 거치대로 옮기게 된다. 이후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을 포함한 민·군 합동조사단(아래 합조단)의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된다. 합조단의 모든 조사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한편, 합조단 조사에 앞서 아직 발견되지 않은 실종 승조원 8명의 가족들이 먼저 함미에 올라가 둘러볼 예정이다.

실종자가족협의회 관계자는 "실종 승조원 가족들이 어렵게 함미 수색 종결을 결심한 만큼 함미를 둘러볼 시간을 달라고 요청해 군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1신 : 17일 오후 5시 45분]

천안함 함미 17일 오후 8시경 평택 도착 예정

 천안함 침몰 21일만에 실종자 44명 중 36명이 주검으로 발견된 가운데 16일 오후 백령도 장촌포 함미 인양해역에서 천안함 실은 바지선이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로 이동하고 있다.
 천안함 침몰 21일만에 실종자 44명 중 36명이 주검으로 발견된 가운데 지난 16일 오후 백령도 장촌포 함미 인양해역에서 천안함 실은 바지선이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로 이동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천안함 함미 부분을 실은 바지선 '현대 프린스'호가 17일 오후 8시경 평택 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해군이 밝혔다.
 
17일 오후 해군 제2함대 공보실장 김태호 소령은 "천안함이 오늘 오후 8시 평택 기지에 도착하며, 도착하는 대로 바지선에 탑재한 상태에서 잔류 배수 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잔류 배수 작업이 끝나면 선체 내부에 조명등을 설치하는 것으로 이날 작업은 마무리되며, 18일에는 선체에서 탄약과 무기류를 분리해 하역한다.

이어 바지선과 함께 2함대로 이동 중인 민간업체 크레인이 18일 새벽 도착하면 천안함 함미를 육상 거치대에 옮겨 민군 합동조사단이 조사를 진행한다.

모든 조사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