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일 오전 '천안함 침몰사고' 현장에 투입돼 수색작업을 벌였던 쌍끌이 저인망어선 '98 금양호'가 인천 대청도 앞 바다에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
 2일 오전 '천안함 침몰사고' 현장에 투입돼 수색작업을 벌였던 쌍끌이 저인망어선 '98 금양호'가 인천 대청도 앞 바다에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
ⓒ 뉴시스

관련사진보기


[4신 : 3일 오후 8시 30분]

실종된 어선 외국인 선원 시신 추가 발견

2일 오후 실종된 98금양호 선원 1명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3일 오후 7시 15분경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남서쪽 27마일(50km) 해상에서 저인망어선 98금양호에서 실종된 인도네시아인 선원 유수프 하에파(35)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2일 밤 금양98호가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해역에서 남동쪽으로 7마일 정도 떨어진 해역이다.

해경은 실종자를 수색 중이던 어선 금양 502호가 그물을 걷어올리는 작업 중에 그물 속에서 시신을 발견했고, 경비함 503함으로 옮겨 수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신 : 3일 오전 10시 37분]

"사고해역서 실종자 시신 1구 발견" 

실종된 금양호를 수색중인 해경은 3일 오전 사고 해역 인근해상에서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의 전화통화에서 "이날 오전 10시께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남서쪽 29마일(74km) 해상에서 저인망어선 98 금양호(99톤급)의 실종 선원인 김종평(55)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2일 금양 98호가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해역 인근으로, 해상 수색 중이던 경비함 501함이 발견했다. 

[2신 : 3일 오전 9시 24분]

'어선 충돌' 캄보디아 화물선 검거... 실종자 수색 난항 

인천해양경찰서가 2일 밤 침몰한 저인망어선 98금양호와 충돌한 것으로 보이는 캄보디아 선적의 화물선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3일 새벽 침몰한 금양98호 실종과 관련 있는 캄보디아 선적 1472t급 화물선을 서해 공해상에서 검거했다"고 말했다.

화물선 선장은 "뭔가 충돌이 있었던 것 같은데 그게 어선인지 통나무배인지는 모르겠다"며 모호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화물선의 혐의를 정확히 밝혀내기 위해 동 선박을 인천항으로 이동시키고 있는데 저녁 8시경에 입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군경은 9척의 함정(해경 7척, 해군 2척, 어업지도선 1척)과 헬기 3대 등을 동원해 사고해역 주변을 수색 중이지만, 오전 9시 현재 실종 선원들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1신 기사보강 : 4일 오전 1시 15분]

수색작업 하고 돌아간 쌍끌이 어선 1척 실종

2일 백령도 근처에서 천안함 실종자 등에 대한 수색작업에 참여했다가 돌아간 쌍끌이 어선 한 척이  실종됐다.

인천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남서쪽 해상에서  '98금양호'로부터 조난신호 자동발신장치(EPIRB)가 들어왔으나, 그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 배에는 한국인 7명과 인도네시아 국적 2명 등 모두 9명의 선원이 타고 있으며, 조업구역으로 이동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천 해경 홍보실 관계자는 "조난신호가 들어와 경비함정을 보냈는데 배는 보이지 않고 기름띠만 떠있었다"면서 "캄보디아 선적 화물선과 충돌해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해군과 해경은 초계함과  헬기, 순시선 등을  동원해 '98금양호'에 대한 수색작업에 나섰다. 또 '98금양호' 충돌한 것으로 의심되는 캄보디아 선적 화물선이 우리 해역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추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이 사건과 관련해 "'98금양호'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7분 동안 다른 쌍끌이 어선 9척과 함께 천안함 실종자와 유류품 등 부유물에 대한 수색에 나섰다가 복귀했다"면서 "이 배가 왜 사고해역으로 갔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천안함 수색작업과는 관련없는 사고라는 것이다.

다음은 실종자 명단.

▲김재후(48.선장) ▲박연주(49) ▲이용상(46) ▲안상철(41) ▲김종평(55) ▲정봉조(49) ▲허석희(33) ▲Yusuf Haaefa(35.인도네시아) ▲Cambang Nurcahyo(36.인도네시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