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 채택이 계속되고 있다.

 

15일 경남 양산시의회에서 이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전국 광역·기초의회에서 이러한 결의안을 채택한 곳은 모두 16곳. 오는 23일 울산광역시의회가 본회의를 열어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인데, 그러면 17곳으로 늘어난다.

 

 양산시의회는 지난 15일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김일권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일본은 현재까지 15곳의 지방의회에서 결의안을 채택했다. 일본에선 2008년부터 지방의회들이 결의안을 채택하기 시작했고, 한국에선 이보다 늦은 2009년부터 결의안 채택이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한국보다 일본의 지방의회가 결의안을 더 많이 채택해 부끄럽다는 반응이 많았는데, 이제 겨우 한국이 더 많아져 그나마 체면을 세우게 되었다. 전국적으로 보면 경남에서 결의안 채택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월 12일 창원시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했으며, 경남도의회, 통영시의회, 거제시의회에서도 결의안을 채택했다.

 

 김일권 양산시의원.

양산시의회는 15일 김일권 시의원(양산시장 예비후보)이 대표발의한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김 의원은 양산여성회와 함께 1000여 명의 시민서명을 받았고, 양산시의회에 이 자료를 넘겨 결의안 채택을 추진했다.

 

김일권 의원은 "양산여성회에서 다른 지방의회도 결의안을 채택한다고 해서, 주민 서명운동을 벌여 자료를 의회에 넘겨 의원들의 서명을 받았다"면서 "시민들도, 의원들도 적극 참여해 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는 일본이 패망한 지 65년이 지난 지금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가 반인륜적 범죄행위의 당사자로서 사죄와 배상 그리고 올바른 역사교육 등의 책임 있는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현재 생존해 계신 '위안부' 할머니가 몇 분 되지 않아 세월 속에 묻혀가고 있지만 분명 우리의 아픈 역사이고, 생존해 계신 '위안부' 할머니들의 복지와 명예 회복을 위해 정부가 나서서 그분들의 한을 풀어 드려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에서도 적극적이고 책임 있는 자세로 외교협상에 나설 것을 국회와 국무총리실에 강력히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송도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함께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 대표는 "최근 경남지역 20개 시·군의회에 건의서를 보내 결의안을 채택하도록 했는데, 지지부진하다. 선거가 맞물려 있어 그런지 빨리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의회를 찾아가서 설명하고 서명을 받아 추진하기에는 시간도 너무 오래 걸린다. 지방의원들이 알아서 결의안을 채택해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