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군의 아프가니스탄 파병 동의안'이 민주당 등 야당들의 반대 속에 국회를 통과했다.

 

국회는 25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아프가니스탄 지방재건팀(PRT)의 경호를 담당할 병력을 보내도록 한 파병 동의안을 처리했다. 재석 의원 163명 중 찬성 148명, 반대 5명, 기권 10명이었다.

 

이 동의안은 아프간 파르완 지역에 지방재건팀의 경호를 담당할 350명 이내의 병력을 파병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파병기간은 2010년 7월 1일부터 2012년 12월 31일까지 2년 6개월이다.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 야당 의원들은 물리적으로 저지에 나서지는 않았지만 표결에 참석하지 않고 퇴장했다.

 

표결에 앞서 야당 의원들은 반대 토론을 통해 파병 동의안을 부결시켜달라고 호소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강창일 민주당 의원은 "아프간 파병 동의안은 이슬람권 국가 전체를 적으로 만들 것"이라며 "차라리 파병 비용 1000억 원을 직접 지원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정숙 민주노동당 의원은 "지금 아프간에서는 군인도 민간인도 미국이 석유를 얻기 위한 전쟁에 희생되고 있다"며 "이 더러운 전쟁에 왜 대한민국이 뛰어들어야 하나, 지방재건팀이라고 포장해도 다국적군의 일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조승수 진보신당 의원은 "파병 예산 1000억 원 중 교육과 의료, 농촌개발에 쓰이는 돈은 100억 원뿐이고 군 막사 건설 등에 700억 원이 들어간다"며 "누구를 위한 파병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파병 기간을 문제 삼았다. 박 의원은 "파병 자체에는 찬성하지만 문제는 2년 6개월이라는 파병 기간"이라며 "미국도 내년 하반기부터 병력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겠다고 하는 등 철군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므로 기간은 여건에 따라 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국회의원 스스로 내 아들부터 아프간에 보내야 한다"며 파병 동의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동성 한나라당 의원은 "아프간 파병 군인들의 임무는 탈레반 소탕 등 전투가 아니라 기지보호와 민간요원 보호"라며 "향후 북한 급변사태가 발생하면 유엔 등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 우리가 아프간을 돕지 않으면 어떤 나라가 우리를 도우려 하겠느냐"고 말했다.

 

정옥임 한나라당 의원은 "국회의원 스스로 내 아들부터 아프간에 보내서 국제사회 평화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마당에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아프간의 재건을 위해 일하겠다는 젊은이들의 사기를 꺾어서는 안 된다"며 "이번 파병은 우리 아들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이 아니라 민간재건팀을 보호하러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