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자 고택 경기도 용인시 기흥읍 지곡리에 소재한다. 현재 경기도 민속자료 제10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 이자 고택 경기도 용인시 기흥읍 지곡리에 소재한다. 현재 경기도 민속자료 제10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가을이 무척 좋아서
밝은 빛의 이 밤이 기이하네
강에 비추어 물결이 움직이고
메뿌리에 닿으니 그림자가 들쑥날쑥하네
터럭이 희니 더럽힘이 없음을 알겠고
마음이 참되려면 속이지 않는 것이 필요하네
나그네의 넋은 늙을수록 느끼기 쉬우니
시 읊고 휘파람 부는 것이 스스로 많을 때이네

용인시 기흥읍 지곡동에 있는 음애 이자 고택의 담 밖에 세운 문학비에 적힌 시다. <추월(秋月)>이라는 이 시는 민족문화추진위원 이필구 역으로 적혀있다. 음애 이자(李자)는 성종 11년인 1480년에 출생하여, 중종 28년인 1533년에 세상을 떠났다. 이자는 정치가며 도학자였다. 그리고 뛰어난 시인으로도 명성을 떨쳤다. 고려 말의 대학자인 목은 이색의 5대손으로, 자는 차야(次野), 호는 음애(陰崖)이며, 본관은 한산이다.

이자는 어려서부터 학문에 뛰어났으며, 연산군 7년인 1501년에 식년 문과에 장원급제하여 사헌부 감찰(監察)을 거쳐 이조좌랑에 올랐다. 그러나 연산군의 폭정이 시작되자, 홀연히 관직을 사직하고 초야에 묻혔다. 그 후 중종반정으로 다시 조정에 나아가 우승지, 한성판윤, 형조판서를 거쳐 우참판이 되었다. 조광조와 함께 정치개혁에 선봉에 섰으나, 기묘사화 때 조광조 등과 함께 고초를 당하기도 했다. 낙향한 이자는 음성, 충주, 용인 등에서 학문에 전념하였으며, 용인 지곡리에는 고택과 유택이 있고, 조광조 등과 함께 노후를 생각해 지은 사은정이 있다.

음애 이자의 시문은 3656편이라는 대단한 글을 남겼다고 한다. 그러나 그 대부분이 유실되었으며, 현재는 120여 편의 시문이 실린 음애집이 남아있다. 1533년 54세로 운명하니, 중종은 이자를 관직에 복위시키고, 1577년 선조 시에 문의공(文懿公)이란 시호를 내렸다.

사랑채 이자 고택의 사랑채는 간결하다. 안채와 ㄷ 자 형으로 붙어있으며, 청방과 사랑방 부엌으로 꾸몄다.
▲ 사랑채 이자 고택의 사랑채는 간결하다. 안채와 ㄷ 자 형으로 붙어있으며, 청방과 사랑방 부엌으로 꾸몄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팔각형 기둥 사랑채의 사랑방 앞 툇마루 끝에는 팔각형의 기둥을 세웠다. 네모난 기등의 모서리를 긁어 팔각형으로 꾸몄다.
▲ 팔각형 기둥 사랑채의 사랑방 앞 툇마루 끝에는 팔각형의 기둥을 세웠다. 네모난 기등의 모서리를 긁어 팔각형으로 꾸몄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팔각형의 기둥이 있는 사랑채

이자 고택은 부와산을 마주하는 낮은 야산을 뒤로하고 동향으로 앉아 있다. 처음의 가옥은 사랑채와 안채가 부엌으로 연결이 되어 ㄷ자 모양을 하고 있고, 그 앞에 -자형의 행랑채가 있었다고 한다. 튼 ㅁ자 형의 집이었던 것이 지금은 행랑채는 없어지고, ㄷ자형의 사랑채와 안채가 남아 있다.  

사랑채는 좌측 남서쪽 모서리에 마루로 놓은 신주를 모시는 청방을 두었다. 이 방이 정자 역할을 하는 마루방이 아닌 것은 창호에서 나타난다. 정자 역할을 하는 마루방의 경우 정면과 측면을 모두 창호로 내는데 비해, 이자 고택의 마루방 측면의 문은 판자문으로 만들었다. 이런 점으로 보아 이 방이 사당 역할을 하는 청방임을 알 수 있다. 과거 집의 규모가 크지 않은 중류 주택에서는 사당을 별도로 짓지 않고, 사랑채나 안채에 일부를 사당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돌출이 된 청방의 옆으로는 두 칸 사랑방이 있다. 이 사랑방은 두 칸으로 넓게 트여 있으며, 청방과 사랑방의 사이는 전체를 문으로 해달았다. 사랑채의 우측 맨 끝에는 부엌을 들였는데, 위는 다락방이다. 그리고 사랑방의 우측 끝에는 문을 달아 높은 다락을 만들었다. 이 다락은 사랑방 앞에 놓은 툇마루를 통해서만 출입이 기능하다. 이자 고택의 사랑방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사랑방 전면에 있는 기둥이다. 네모기둥의 모서리를 긁어 팔각기둥으로 만들었다. 이런 팔각기둥은 딴 곳에서는 찾아보기가 힘든 이자 고택만이 갖고 있는 멋이다.

청방 이자 고택은 사랑채의 남서쪽 모서리 마루방을 사당으로 꾸몄다.  좌측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루를 놓아 사당방으로 사용했다.
▲ 청방 이자 고택은 사랑채의 남서쪽 모서리 마루방을 사당으로 꾸몄다. 좌측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루를 놓아 사당방으로 사용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후면 이자 고택의 후면을 보면 맨 앞이 사랑채의 청방 측면이다. 판자문으로 막아 정자 역할을 하지 않고, 사당으로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 후면 이자 고택의 후면을 보면 맨 앞이 사랑채의 청방 측면이다. 판자문으로 막아 정자 역할을 하지 않고, 사당으로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간결한 안채의 꾸밈이 돋보여

이자 고택은 사랑채와 안채가 붙어있다. 사랑채와 안채는 공간을 별도로 했으며, 이어지는 부분에 부엌을 두었다. 사랑채에서 꺾이는 부분에 부엌을 두고 한 칸 건넌방이 있다. 이어서 두 칸의 대청이 있고, 꺾인 부분에 두 칸의 안방이 있다. 그리고 다시 두 칸의 부엌을 두었다. 한 칸의 건넌방 앞에는 툇마루를 두어 대청과 연결을 했다.

안방은 길게 두 칸으로 만들었으며, 부엌 위 한 칸은 다락을 꾸몄다. 그런데 그 다락을 올려다보면 굽은 목재를 이용하여 집을 지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굽은 목재를 이용했다는 것은, 집을 지은 목수의 기능이 뛰어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체적으로 이자 고택은 치목 수법이 뛰어나며, 평면과 입면의 짜임새가 도드라진다. 조선조 후기 경기도 지역 중류주택의 특성을 잘 간직하고 있는 집이다.

다락 안채의 다락을 올라가면 굽은 목재를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기능이 뛰어난 목수가 이 집을 지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다락 안채의 다락을 올라가면 굽은 목재를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기능이 뛰어난 목수가 이 집을 지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툇마루 안채의 대청 뒤에 놓은 툇마루. 마루를 놓지 않고, 두터운 목재를 이용해 툇마루를 놓았다. 이자 고택의 또 하나의 아름다움이다.
▲ 툇마루 안채의 대청 뒤에 놓은 툇마루. 마루를 놓지 않고, 두터운 목재를 이용해 툇마루를 놓았다. 이자 고택의 또 하나의 아름다움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안채 대청의 뒤에는 툇마루를 놓았는데, 이 툇마루가 또한 일품이다. 길게 마루를 놓은 것이 아니고, 두터운 통나무를 그대로 툇마루로 이용을 하였다. 그 옆에 연도를 놓아 올린 굴뚝도 낮게 만들어 편안한 마음이 들게 한다. 이자 고택을 돌면 주춧돌에 눈길이 간다. 다듬지 않은 네모난 돌을 이용해 집안의 주추를 놓았는데, 그러한 흐트러짐이 이 집의 여유로움이다. 그 하나하나가 다 다르면서도 어우러짐의 미학이라니. 우리 고택을 돌아보면서 느끼는 즐거움이 이런 데 있다.

이자 고택의 안채 부엌에는 아궁이 옆에 광을 두고 있다. 이렇게 아궁이 곁에 광을 둔 것도 이자 고택에서 보이는 또 다른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집안의 여인들이 생활을 하기에 편리하게 꾸며졌다. 안채의 부엌과 사랑채의 부엌 사이에 놓인 우물을 보아도, 이 가옥이 여인네들의 동선에 많은 신경을 썼다는 것이 나타난다. 

주추 안채의 주춧돌. 정형화 하지 않은 네모난 자연석을 사용해 주추를 놓았다. 그 흐트러짐이 여유롭다.
▲ 주추 안채의 주춧돌. 정형화 하지 않은 네모난 자연석을 사용해 주추를 놓았다. 그 흐트러짐이 여유롭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아궁이 광방 안채의 부엌을 들어가면 아궁이 옆에 광방을 드렸다.
▲ 아궁이 광방 안채의 부엌을 들어가면 아궁이 옆에 광방을 드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흰 눈이 녹지 않아 설원으로 변한 이자고택. 현재 경기도 민속자료 제10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이자 고택은 운치가 있다. 눈을 밟고 집안 구서구석을 돌아보면, 절로 탄성이 나온다. 크지 않으면서도 멋이 있고, 화려하지는 않으나 짜임새가 돋보인다. 대문으로 사용하는 일각문을 나서면 담장 모서리 위에 올린 기와가 눈길을 끈다. 눈이 덮인 담장의 기와는 모두 감추어졌는데, 한 장의 기와가 밖으로 돌출이 되어 있다. 그 또한 아름다움이라. 이자 고택이 주는 즐거움이다.

담장 담장 모서리에 올려진 기와. 눈이 덮인 가운데 한 장의 기와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 담장 담장 모서리에 올려진 기와. 눈이 덮인 가운데 한 장의 기와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