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도수 가옥의 안채 충북 제천시 금성면 구룡리에 소재한 중요민속자료 제137호인 박도수 가옥은, 안채의 대청과 건넌방 사이에 광이 있는 특별한 가옥이다.
▲ 박도수 가옥의 안채 충북 제천시 금성면 구룡리에 소재한 중요민속자료 제137호인 박도수 가옥은, 안채의 대청과 건넌방 사이에 광이 있는 특별한 가옥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안채의 대청과 건넌방 사이에 광이 있는 특별한 집이 있다. 충북 제천시 금성면 구룡리에 소재한 중요민속자료 제137호인 박도수 가옥은, 안채의 대청과 건넌방 사이에 광이 있다. 겨울철 난방을 하느라 비닐로 안채의 전면을 모두 막아 놓았으나, 전면에 보이는 살창이나 대청과 붙은 쪽의 판장문 등이 광임을 알 수 있다. 왜 이곳에 광을 들여놓았을까? 박도수 가옥은 현재 가족들이 거주하고 있어, 안으로 들어가는 실례를 범할 수가 없었다. 비닐로 막은 안쪽을 자세하게 볼 수 없었다는 점이 조금은 아쉬움이 남는 집이다.

대문채 20세기 초에 지어진 문간채는 초가로 되어있다
▲ 대문채 20세기 초에 지어진 문간채는 초가로 되어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판자벽으로 막은 문간채의 조형미

대문채의 앞에는 넓은 마당을 두고 있다. 좌측으로부터 대문, 두 칸의 방과 광으로 구성된 대문채는 초가로 지어졌다. 20세기 초에 지어졌다는 대문채는 한편을 판자벽으로 막아 헛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밖에서 보면 단순한 판자벽이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각종 농기구 등을 쌓아두는 헛간으로 사용을 하고 있다.

대문채는 부정형의 장대석으로 기단을 쌓았다. 두 칸의 방 앞에는 툇마루가 없이 바로 툇돌로 내려가게 돌을 놓았다. 대문채의 바깥쪽 문틀을 꾸민 목재의 문양으로 보아, 이 대문채를 사랑으로 사용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단순한 듯 하면서도 고졸한 멋을 풍기고 있는 박도수 가옥의 대문채다. 특히 대문채의 안으로 들어가면 판자로 만든 굴뚝이 더욱 정겨움을 느끼게 한다. 마치 푸근한 고향집을 찾은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도, 그러한 정겨운 모습이 있기 때문이다.
 
대문채의 문설주 대문채의 방문 문설주가 소박하다
▲ 대문채의 문설주 대문채의 방문 문설주가 소박하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판자벽 대문채 동편 끝은 판자벽으로 하였다. 안으로 들어가면 핫간으로 사용된다.
▲ 판자벽 대문채 동편 끝은 판자벽으로 하였다. 안으로 들어가면 핫간으로 사용된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굴뚝 대문채 뒤편에 서 있는 판자로 만든 굴뚝. 고향 집에 온것 같은 푸근함을 느끼게 만든다.
▲ 굴뚝 대문채 뒤편에 서 있는 판자로 만든 굴뚝. 고향 집에 온것 같은 푸근함을 느끼게 만든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모채의 쓰임새는?

박도수 가옥은 - 자형의 대문채와 ㄱ 자형의 안채가 있고, 건넌채인 모채가 트여진 쪽을 막고 있어 전체적으로는 튼 ㅁ 자형으로 꾸며졌다. 20세기 초에 대문채와 함께 지어진 모채는 대문채 옆에 난 일각문을 통해 드나들 수가 있도록 하였다. 양편에 부엌을 두고, 가운데 두 칸의 방을 드린 모채는 어떤 용도로 쓰였을까?

아마도 대문채를 사랑으로 사용했을 경우 이 모채는 행랑채의 용도로 사용이 되었을 것 같다. 기존의 문간채나 안채보다 단순하게 지어진 것도 그렇지만, 가운데 방을 두고 양편에 부엌을 둔 것이 이 모채의 용도를 짐작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모채를 드나드는 별도의 문인 일각문을 두었다는 점도 그러하다. 대농이었다는 박도수 가옥의 구성에서 보면, 이 모채 외에는 행랑채로 사용할 공간이 없기 때문이다.

모채 모채는 이 집의 항랑채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 모채 모채는 이 집의 항랑채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안채의 특이한 구성

비닐 밖에서 확인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아쉬움이 남는 박도수 가옥. 전체적으로는 서쪽에 부엌과 안방, 윗방을 차례로 두고, 꺾어진 부분에서 두 칸 대청과 광, 건넌방을 두고 있다. 특이한 것은 바로 이 광이다, 광을 이곳에 둔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대농이었다는 박도수 가옥에서 마땅히 광을 둘만한 공간 확보가 어렵고, 또한 한대다가 광을 두기가 마음이 놓이지 않았던 것은 아니었을까?

광과 건넌방 대청 옆에 있는 광. 위를 보면 살창이 보인다. 건넌방은 마루를 높이고 투박한 난간처리를 하였다. 안 사랑방으로 사용을 했을 것이다.
▲ 광과 건넌방 대청 옆에 있는 광. 위를 보면 살창이 보인다. 건넌방은 마루를 높이고 투박한 난간처리를 하였다. 안 사랑방으로 사용을 했을 것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대청에 다락을 만들어 사당을 드린 것도 이 가옥의 남다른 면이다. 광을 지나면 건넌방의 마루를 높이고 투박한 난간을 둘러놓았다. 아마 이 건넌방을 안사랑방으로 사용을 했을 것 같다. 전체적으로 보면 일반 가옥보다는 특이하게 꾸며진 박도수 가옥. 집안의 구성이라든가, 꾸밈이 전례가 없다는 집이다. 동치(同治) 3년인 1864년에 지어졌다는 상량문이 있는 박도수 가옥. 그 특이함이 눈길을 끈다.

부엌 안채의 서쪽 끝에 놓은 부엌. 문위와 문옆에 까치구멍을 두고, 대문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기 위해 판자로 바람벽을 두었다.
▲ 부엌 안채의 서쪽 끝에 놓은 부엌. 문위와 문옆에 까치구멍을 두고, 대문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기 위해 판자로 바람벽을 두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툇마루 집 뒤편에 툇마루를 넓게 놓아 물건 등을 쌓아놓았다.
▲ 툇마루 집 뒤편에 툇마루를 넓게 놓아 물건 등을 쌓아놓았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안채의 서쪽 끝에 있는 부엌은 대문으로 들어오는 바람을 막기 위해 판자 바람벽을 설치했다. 그리고 위편에 까치구멍을 내고, 아래편에도 까치구멍을 내었다. 대농의 집이라기엔 조금은 좁다는 느낌이 들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그 좁은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을 했다는 점을 알 수가 있다. 안채 뒤편의 툇마루가 그러하다, 일반 가옥의 툇마루보다는 넓게 꾸며졌다. 집안에서 사용하는 기물을 두고 있는데, 이러한 점도 이 가옥의 특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