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밤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27일 밤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밤 방송된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4대강 사업과 대운하의 관련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후 정권에서 물류를 위해 대운하가 필요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으면서 "나는 4대강 사업만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나는 대운하를 공약하고 당선됐고 국민들도 대운하로 알고 지지해 줬지만 이후에 반대여론이 많고 국민들의 의사가 그렇다고 하니 계획을 바꿨다"며 "운하는 다음 대통령이 필요하다면 그때 가서 하고 나는 4대강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탄소성장'이 중요한 화두인 유럽의 예를 든 이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아직 온난화에 대한 논의가 유럽 수준까지 안 돼 있지만, 앞으로 이런 것이 문제가 되면 차기, 차차기 대통령이 생각할 문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추진하는 것이 대운하가 아니라는 것을 강조했지만 이후 정권이 필요로 할 대운하도 염두에 두고 있음을 밝힌 셈이다.

그는 또 "정치권에서 운하만 안하면 좋다고 해서, 그럼 좋다고 4대강 사업을 했는데, 이게(4대강 사업이) 성공하면 걱정거리가 생기는지 이제 다시 '운하하려고 하는 것 아니냐'고 하는데, 운하는 다음 정권에서 할 것이고 내가 하는 것이 아닌데 내가 (4대강 사업이 대운하가 아니냐는 문제제기에 대해) 뭐라고 하겠느냐"고 4대강 사업에 대한 반대를 정치적인 반대로 몰아붙였다.

 27일 밤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27일 밤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보를 건설하면 수질이 나빠질 우려가 크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이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강을 복원하는 기술은 세계 최고의 설계와 건설기술을 갖고 있다"며 "21세기 대한민국의 수준에서 보를 만들어서 수질이 나빠지면 이 일을 하겠느냐"며 "반대하시는 분들도 상당한 숫자는 (보를 만들어도 수질이 나빠지지 않는 것을) 알면서도 반대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이런 사실을) 모르고 반대하시는 분들도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대통령은 4대강 사업에 대한 반대를 경부고속도로 건설, 청계천 복원 사업, 서울시 대중교통 체계 개편 당시에 있었던 반대와 같은 것으로 설명했다. 요약하면 '반대가 너무 심했지만 사업을 해놓고 나니 반대했던 사람들이 다 좋아하더라. 4대강 사업도 그럴 것이다'라는 내용이다.

이 대통령은 4대강 사업에 드는 예산을 복지 등 다른 분야로 돌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대를 위한 반대로 본다"며 "반대하는 것은 짧은 말로 간결하게 하면 국민들 귀에 쏙 들어오지만 그렇지 않다고 길게 설명하면 귀에 잘 안들어온다"면서 "완공 뒤에는 '이렇게 하자고 그렇게 시끄러운데도 하자고 했구나' 이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대통령은 짧은 동영상을 통해 보 설치로 인한 수질 오염 우려를 일축하기도 했다. 바로 '수질오염도 측정 물고기 로봇'인데 물고기 모양으로 생긴 로봇이 물 속을 헤임치면서 수질을 분석, 오염도를 수질관리센터에 전송하고 이에 따라 수질관리 대책을 시행하게 된다는 것이다.

북핵포기·국군포로 해결되면 언제든 '정상회담'

이 대통령은 이날 "남북문제는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하려고 한다"며 북한의 핵포기와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를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 장소는 북한이 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핵을 포기시키는 것이 가장 선결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동안 미국과 중국의 정책을 따라만 다녔다. 그러나 대한민국이 당사자이며 가장 위협받는 곳이다. 우리 나름의 안을 제시해야한다고 해서 그랜드바겐을 알렸고 6자회담국들도 대부분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상회담을 해야 할 정치적 이유도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북한이 핵을 포기시키는 것에 도움이 될 것인가가 중요하고,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국군포로나 납치자 문제를 서로 얘기하면서 풀어나갈 수 있으면, (남북 정상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한국에 와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라면서도 "핵 문제나 인도주의적 문제들이 해결되는 데 도움된다면 이번 한번만은 (남북 정상회담 장소가) 대한민국 영토가 아니라도 된다는 융통성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중요하고 남북관계 개선이 중요하고, 장소 문제는 첫째 조건이 아니기 때문에, 남북 관계 정상화에 대한 조건이 만족되면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내년 하반기쯤 고용회복 체감... 아동 성범죄자 평생 격리해야"

한편 아프간 재파병 문제에 대해 이 대통령은 "국제적 의무를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지방재건팀 150명과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군 병력 300명 내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내년 경제성장률은 5% 내외가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경기회복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으면서도 출구전략을 쓰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편에선 여러 수치를 얘기하며 출구전략을 써야 한다고 하지만, 난 동의하지 않는다"며 "출구대책을 좀 더 천천히 해야 한다는 관점"이라고 말했다. 또 고용상황은 "내년 하반기쯤 되면 (좋아지는 것을) 체감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조두순 사건과 관련해 이 대통령은 "형량도 높여야 하지만 아동 성범죄자는 평생 격리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