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산참사 해결을 촉구하는 단식기도를 열흘째 하고 있던 문규현 신부가 22일 새벽 실신해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해있다. 병원 측은 "문 신부가 단식으로 인해 기력이 쇠해서 부정맥이 발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보강 : 22일 오후 3시]

 

용산참사 해결을 촉구하며 단식기도 중이었던 천주교정의구현 전국사제단의 문규현 신부가 22일 실신해 아직까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문 신부는 지난 12일부터 전종훈, 나승구 신부와 함께 10일째 단식기도를 하고 있었다.

 

문 신부는 이날 새벽 5시 10분께 서울 신월동 성당에서 실신한 후, 이대 목동병원에 서 응급처치를 받고 이날 오전 8시 55분 경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문 신부는 심장마비로 실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 성모병원 응급실장 최승필 교수는 "(문 신부께서) 새벽에 쓰러지신 뒤 맥과 호흡이 없어 처음 문 신부를 발견한 나승구 신부가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119에 연락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응급조치가 신속해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어, "이대 목동병원으로 이송되는 중에 두 번 부정맥(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 늦어지거나 혹은 불규칙해지는 것)이 발생해 제세동 치료를 진행한 것으로 들었다"며 "성모병원에 입원했을 때는 의식은 불명이지만 혈압 등은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문 신부는 아직까지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최 교수는 이에 대해 "내일쯤이면 의식을 회복하실 것이라 생각한다"며 "현재 의식회복을 위해 저체온요법 등을 사용하고 있고 아직까지 심장박동이 불안정해 의식이 회복되는 대로 심장내과의 진료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10일 간 단식을 하셔서 기력이 쇠하셨을 것이라며 전해질 검사 결과 수치가 불균형으로 나와 입원 후부터 교정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문 신부가 단식 중에 실신·입원한 소식이 전해지자 문 신부의 가족과 용산 유가족, 동료 신부 등이 병원을 잇달아 방문하고 있다. 정동영 의원도 이날 오후 병원에 들러 쾌유를 빌고 돌아갔다.

 

특히 문정현 신부와 함께 온 용산 유가족들은 단식기도 중인 전종훈 신부 등에게 눈물을 흘리며 "이제 제발 단식을 그만하시라, 이러면 유가족들도 단식을 함께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종훈 신부 "어제 검찰 구형이 너무 충격적이었다... 영향 있었을 것"

 

 용산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던 문규현 신부가 22일 쓰러져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아직까지 의식불명 상태다. 전종훈 신부가 고개를 떨군 채 병원 응급실로 들어가고 있다.

함께 단식기도를 했던 전종훈 신부 등은 지금 병원에서 문 신부가 의식을 회복할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

 

전종훈 신부는 "(문 신부가) 단식으로 (전해질 등의) 수치가 많이 떨어진 상태에서 심장마비가 온 것 같다"며 "연세가 많으시기도 했지만 아무래도 어제 용산 유가족들에 대한 검찰의 구형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1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고 이상림씨의 아들인 이충연 용산철거민대책위원장 등 용산참사 농성자 9명에게 징역 5~8년에서 중형을 구형했다.  

 

전 신부는 "용산참사가 발생한 지 9달이 다 지났는데 해결에 대한 어떤 실마리조차 없고,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하는 상태니 어처구니가 없었지만 그래도 하루하루 희망으로 버텨왔는데"라며 어제 검찰이 구형한 형량에 대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어제 검찰의 구형이 너무 충격적이었다. 그 충격이 겉으로는 '그래, 그러려니' 해도 속으론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 이것이 민주사회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이냐'고 했다. 마음속으로 원망과 충격이 쌓였다."

 

한편, 매주 월요일부터 용산 참사 현장인 남일당 건물 앞에서 용산참사 해결을 촉구하는 시국미사를 열어온 사제단은 오는 11월 2일 저녁 7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대규모 시국기도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