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치원, 잘못하면 큰 일 난다…."

 

김대순(39·충남 연기군 출신) 대덕대 교수(겸임)가 자유선진당에 세종시 원안 추진과 조치원 자족대책에 대해 공개 질의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질의서는 23일 오전 선진당에 전해졌다.

 

김 교수는 공개질의서를 통해 "당초 세종시는 2280여 만평에 인구 50만의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시의 원안"이라고 밝히면서 "노 전 대통령 임기 말 세종시법이 국회를 통과될 수 있었다. 하지만 연기군 지역의 선진당(당시 국민중심당) 도․군의원이 앞장서 여론조사를 이유로 연기군 전체의 세종시 편입을 요구하며 공청회 실력 저지, 국회 항의 방문 등을 통해 설치법 통과를 무산시켜 지금의 현 정부로 넘어오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또 "세종시법이 통과되면 연기군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조치원 등 잔여지역이 유령도시가 될 것이라는 것은 선진당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자유선진당이 말하는 원안 추진은 도대체 무엇인지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만약 자유선진당이 당초 노 전 대통령 재임 말기의 세종시 계획이 원안이라고 한다면 지금이라도 조치원 등의 지역은 제외하고 세종시는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선진당(당시의 국민중심당) 연기군 도의원, 군의원들이 만들어 놓은 조치원 등 잔여지역 포함이 세종시 원안이라면 조치원 등에 대한 발전 대책은 당연히 선진당에서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세종시법과 맞물려 조치원 등 주변지역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해 전직 공무원, 대학교수 등과 함께 정책적 대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박성규 기자는 충남 아산 지역신문인 <아산톱뉴스> 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현재 충남 아산 지역신문인 <아산톱뉴스>에서 편집국장을 맡고 있다. 뉴스를 다루는 분야는 정치, 행정, 사회, 문화 등이다. 이외에도 필요에 따라 다른 분야도 다룬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