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만금 행상경계 설정을 놓고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 등 3개 시군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새만금 특별자치시' 설치 방안이 제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2일 전북도의회 유창희(전주1) 의원은 제263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새만금 명품복합도시 개발의 유발효과와 브랜드 가치 극대화를 위해 장기적으로 '새만금 특별자치시'를 설치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고 논란 종식의 대안으로 전격 제안했다.

유 의원은 "새만금과 인접해 있는 시군이 행정구역 설정문제로 출발단계부터 심각한 갈등상태에 있다는 것은 자칫 세계적 명품도시로 거듭날 새만금의 꿈을 앗아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현재 정부에서 추진 중인 행정구역 통폐합문제가 논란의 와중에 있으며 국회에 관련법률안이 제출된 상태"라며 "향후 행정구역이 어떻게 결정될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소아(小我)적이고 근시아적인 차원의 소모적 논쟁은 즉각 중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만금지역은 행정구역상 2시 1군 19개 읍면동으로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에 걸쳐 총 401㎢에 이르며 세종시 면적의 5.7배에 달하는 광활한 면적이다.

정부가 오는 12월 세계 명품복합도시로 건설될 새만금의 종합실천계획을 최종 확정할 계획인 가운데 이들 3개 시군은 서로의 입장에서 유리한 행정구역 경계설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유 의원은 "군산, 김제, 부안 등 새만금 지자체들이 보다 좋은 땅을 좀 더 많이 배분받기 위해 서로 다른 주장과 요구를 표출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새만금사업은 전북은 물론 한국의 미래를 결정짓는 국가적 과제이지 지자체만의 전유물이 아니다"고 일갈했다.

덧붙이는 글 | <전민일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