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시간뉴스 위안부 다룬 '꽃신', 윤복희는 왜 일본군 연기할까

 지난 4일 중앙일보 문창극 칼럼 '마지막 남은 일'
ⓒ 중앙일보 PDF

관련사진보기


김대중 전 대통령 측은 12일 디제이의 비자금 조성과 재산 해외 도피 의혹을 제기한 <중앙일보>의 <문창극 칼럼>(4일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했다면서 "<중앙일보>와 문창극 대기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이날 37면에 김대중 전 대통령 측이 최경환 비서관 이름으로 낸 반론보도문을 실었다. 200자 원고지 8매 분량의 이 반론문에서 최 비서관은  "김 전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전, 대통령 재임 시, 대통령 퇴임 후를 막론하고, 어느 시기 어느 경우에도 불법 비자금을 가진 적도 만들어 본 적도 없다"며 "문 대기자의 주장은 어떠한 근거도 없는 것이다, 김 전 대통령의 명예에 심각한 해악을 끼칠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최 비서관은 "문 대기자가 김 전 대통령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기 위한 근거로 삼은 월간조선의 기사나 일부 인사들의 발언 등은 이미 언론들 스스로의 사과와 확인을 통해, 법원의 판결과 검찰의 공식발표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그 '허위보도 확인 사례'를 조목조목 밝혔다. 

최 비서관은 "그럼에도 문 대기자는 이런 객관적이고 분명한 사실을 외면했다"면서 이는 "병석에 계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행위"라고 깊은 유감을 나타냈다.

지난 4일자에 문제의 문창극 칼럼이 실리자 김대중 전 대통령측은 "<중앙일보>와 전쟁을 선포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격앙된 분위기였다. 이 반론보도문 게재 이후 김대중 전 대통령 측과 <중앙일보>가 어떤 후속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 <중앙일보> "[문창극 칼럼] 마지막 남은 일"(8월 4일자)
☞ [오연호 리포트] "사경 헤매는 DJ등에 비수 꽂기... <중앙> 문창극·김진, 비겁한 게임 그만두라"(8월 5일자)

다음은 김대중 전 대통령 측의 반론보도문 전문.

중앙일보 문창극 대기자의 칼럼 '마지막 남은 일'(2009년 8월 4일자)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관련한 비자금 조성과 재산 해외 도피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중앙일보와 문 대기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

문 대기자가 제기한 내용들은 전혀 사실무근이다. 김 전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전, 대통령 재임 시, 대통령 퇴임 후를 막론하고, 어느 시기 어느 경우에도 불법 비자금을 가진 적도 만들어 본 적도 없다. 만들려고 시도해 본 적조차도 없다. 뿐만 아니라 국내외를 막론하고 일체의 은닉 재산도 없다.

문 대기자가 김 전 대통령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기 위한 근거로 삼은 월간조선의 기사나 일부 인사들의 발언 등은 이미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언론들 스스로의 사과와 확인을 통해서였다. 또한 법원의 판결과 검찰의 공식 발표를 통해서였다. 문 대기자의 주장은 어떠한 근거도 없는 것이다. 김 전 대통령의 명예에 심각한 해악을 끼칠 뿐이다.

지금까지 여타 언론들의 관련 보도와 정정보도 및 사과의 형태는 이러했다.

첫째, 문 대기자는 칼럼에서 월간조선의 '비자금 3000억 조성'(2007년 1월호)보도를 문제 삼았는데, 월간조선은 같은 해 10월호에 그 보도 내용이 사실무근이라는 내용의 반론문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둘째, 월간조선 2005년 12월호에 'DJ 미국 비자금설'을 보도한 S기자는 이른바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리인으로 지목된 교포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2007년 3월 검찰로부터 기소 처분됐고, 법원은 고소한 교포에게 승소판결을 내렸다.

셋째, 주간동아는 김 전 대통령의 2007년 5월의 독일 방문이 스위스 계좌와 관련이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가 2007년 10월 16일자(606호)에 반론문을 게재하고 김 전 대통령에게 사과했다.

넷째, 일요서울은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조성, 노벨상 공작 의혹을 보도했다가 법원의 중재로 2009년 3월 23일 정정보도문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다섯째, 한나라당의 주성영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의 100억원 CD 의혹을 제기했으나 2009년 2월 검찰은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실 관계가 이러하듯 문 대기자가 제기한 김 전 대통령의 바자금 의혹이나 재산 해외 유출 의혹은 이미 재탕, 삼탕으로 언론에 거론됐다가 사실무근으로 재차, 삼차 확인됐으며, 해당 언론사는 정정보도문 등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문 대기자는 이런 객관적이고 분명한 사실을 외면했다. 더욱이 병석에 계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행위다.

중앙일보가 김 전 대통령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 

최경환(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관)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4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