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콘크리트와 아스팔트로 도배된 도시에서 생활하는 요즘 아이들, 시원하게 탁 트인 자연보다는 TV와 컴퓨터 등 네모난 세상에 더 많이 갇혀 있고 익숙해져 있습니다. "연예인 이름보다 꽃이름을 많이 알게 하고 싶다"는 어느 광고의 카피처럼 곤충이나 꽃, 나무 이름은 몰라도 TV 프로그램 제목이나 유행하는 연예인 이름은 달달달달 외우고 있을 정도죠. 뭐, 주변환경이 그렇기도 하고 또 맞벌이하는 가정이 많아 부모님이 일부러 시간을 내 밖으로 찾아나가지 않으면 아이들이 자연을 접할 기회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서는 각박한 도시생활 속에서 점점 메말라가는 아이들의 정서를 함양한다는 취지 아래, '자연생태체험커리큘럼'의 일환으로 각종 씨앗이나 관련교재들을 수시로 쥐어줍니다. 비교적 쉽고 가능한 방법으로 자연생태를 보고, 느끼고, 접하게 한다는 애초의 취지는 좋으나 문제는, 그 과정과 방법 면에서 비뚤어진 체험을 제공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유치원에서 생태체험 과제로 내준 열대어와 관찰기록장...ㅠ.ㅠ
 유치원에서 생태체험 과제로 내준 열대어와 관찰기록장...ㅠ.ㅠ
ⓒ 김애경

관련사진보기


식물씨앗을 쥐어주는 경우는 그래도 괜찮습니다. 집에서 여러 가지 화초를 가꾸는 가정도 많고, 대부분 작은 꽃 종류의 씨앗을 주기 때문에 몇 천 원만 투자하면 경제적으로 큰 부담없이 아이들이 식물의 성장을 흥미롭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과제가 동물이라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위의 사진은 모 유치원에서 아이들에게 나눠준 열대어와 관찰기록장입니다. 작은 음료수 통 안에는 제브라다니오 유어 2마리가 들어 있었습니다. 산소알갱이와 먹이도 잔뜩 들어 있었고, 물은 뿌옇게 오염돼 있었습니다. 물고기는 지느러미가 거의 전부 녹아 있는 상태였습니다. 열대어를 한 번이라도 길러 본 경험이 있는 분이 저걸 보신다면 혀를 찰 노릇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열대어는 반드시 적절한 공간과 알맞은 환경이 필요하고, 수온 및 수질 등 관리가 까다롭고 제법 손이 많이 가는 생물입니다. 유치원생 꼬마들에게는 어림없는 일이지요. 혹시 열대어를 기를 환경이 이미 마련돼 있는 가정이라면 별 문제 없겠지만 전혀 준비돼 있지 않은 가정에 저런 걸 보낸다면 정말 난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니, 난감하다는 것도 어느 정도 사육의 기본을 알고 있는 분들이나 느낄 수 있는 것이겠지요. 관찰기록장에는 사육을 위해 필요한 환경과 용품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습니다. 그저 일주일에 한 번씩 물갈이를 해주고 먹이만 제대로 준다면 아무 문제 없다고 지도(?)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여러 번 언급했지만 생물을 기르기 위해서는 반드시 그 생물에 필요한 환경은 무엇인지, 필요한 용품은 무엇인지, 생물의 특성은 무엇인지 공부하고 익혀야 건강하게 기를 수 있습니다. 열대어는 특히 그렇습니다. 그런데 사전지식을 얻을 기회는 제공하지 않은 채 저렇게 아무 대책없이 기껏 종이 한 장 덜렁 붙여 던져줘서야 무슨 생태체험의 의미가 있겠으며, 얼마나 정서가 함양되겠습니까. 지느러미 다 녹은 제브라다니오 2마리가 썩은 물속에서 헥헥대다가 결국은 죽어 나자빠지는 모습밖에 더 보겠습니까.

생태체험의 의미는 단순히 한 번 만져보고 길러보는 기회만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생물이 살아가는 모양이나 상태'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체험함으로써 그 생물이 생존하는 데 필요한 최적의 환경을 알고, 지구를 같이 나눠쓰고 있는 생물로서의 인간이 취해야 할 도리를 배워 나가자는 데 뜻이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또한 상업적인 가벼움에서 벗어나 좀더 깊게 고민하고 연구해야 할 과제인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갈 길이 멉니다.....ㅠ.ㅠ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한겨레 블로그에도 올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