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공개 사진] 담화에 관한 회의때 소집무실에서 담배를 피우는 노무현 대통령 모습. (2007.10.9)
 [미공개 사진] 담화에 관한 회의때 소집무실에서 담배를 피우는 노무현 대통령 모습. (2007.10.9)
ⓒ 고 노무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한 대, 두 대... 아리랑... 세 대, 네 대..."

2007년 9월 2일 청와대 관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인터뷰하면서 적어놨던 기록이다. 인터뷰를 시작한지 얼마 안 돼 그는 담배를 꺼내 물었다. 얼마나 피우는지 세 봤다. 4개비를 넘어가면서 더 세지 않았다. 오찬 그리고 오후까지 계속된 인터뷰 동안 그는 줄담배 수준은 아니었지만, 꽤 많이 피웠다.

많이 알려져 있는 것처럼 허리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가끔씩 일어서서 말을 하면서 담배를 물기도 했다.

그는 2002년 대선에서 승리해 청와대로 들어가면서 금연에 거의 성공하는 수준까지 갔었다고 한다. 부인 권양숙 여사의 '잔소리'도 많았다. 하지만 집권 후반기로 가면서 거의 예전 수준으로 돌아왔다.

그로부터 얼마 뒤 두 번째 인터뷰를 했다. K-TV에서도 녹화하는 인터뷰였는데, 노 전 대통령은 '당근과 채찍'을 '당군'이라고 하는 등 발음이 꼬였다. 그는 "잠시 쉬자"면서 비서관들에게 담배를 얻어 화장실로 들어갔다.

그 순간 "뺏어 피우는 담배는 더 많이 피우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대통령 인터뷰라는 부담감이 확 사라졌다. 사실 그 전까지는 인터뷰 상대가 당대 최고의 달변가로 꼽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적지 않게 긴장했었다.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거두기 직전 담배를 찾았으나 피우지 못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분향소마다 담배가 수북이 쌓이고 있다. 유시민 전 장관이 "대통령이 담배 한 대 피우고 가셨더라면 그나마 좋았겠다"며 분향소에 담배를 올려놓은 것이 계기가 됐다.

 [미공개 사진] 책을 보다가 휴식하며 담배를 피우는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2007.4.27)
 [미공개 사진] 책을 보다가 휴식하며 담배를 피우는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2007.4.27)
ⓒ 고 노무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고 노무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가 공개한 사진 중에도 대국민 담화에 대한 회의에 앞서  '맛있게' 담배를 피우고 있는 장면과 책을 보다가 휴식하면서 담배에 불을 붙이는 장면이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 있을 때는 디스나 아리랑을, 봉하마을로 온 뒤에는 다소 순한 클라우드나인을 피웠다.

서울역 앞 분향소에서 만난 유시민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이 부인 권 여사와의 '실랑이' 속에서 담배 피우던 장면을 회상했다.

"권 여사께서 담배 갖고 지청구를 많이 주셨다. 저녁에 우리가 관저에 들어 갈 때면 우리와 어울려서 담배를 피우곤 하셨다. 그러면 권 여사께서 말을 못하니까. 어느 한 날은 우리도 지청구를 들었다. 대통령이 담배를 많이 피우게 만든다고 말이다. 그러다가 권 여사가 나가시면 또 담배를 피우곤 했다."

유 전 장관은 "조문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 되기 때문에 나한테 '나중에라도 단에 올려 달라'며 주고 가는 분들이 있다"면서 "내가 담배가 떨어지면 어쩌다 이 담배들을 피우곤 하는데, 결국 노 대통령이 주신 담배를 피우는 거다."

끊은 지 5년 지난 담배가 다시 피우고 싶어졌다. '노무현의 담배' 때문만은 아니다. 저 푸릇푸릇한 시청광장을 '추모장소로 내 줄 수 없다'며 꽁꽁 에워싸고 있는 닭장차들을 보면, 옆 사람의 담배라도 하나 얻어 깊이 빨고 싶다.

 노무현 전 대통령 관저에 있던 담배와 라이터(2007년 1월 28일)
 노무현 전 대통령 관저에 있던 담배와 라이터(2007년 1월 28일)
ⓒ 'MBC스페셜' 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기사는 연재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