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생과 사가 한 가닥이라니

아키히로의 삶과 죽음 역시 다르지 않으리

 

당신의 손톱 밑에 박힌 가시 때문이 아니라

나와 너의 가슴에 확실히, 명박하게 박혀오는

비수를 차마 외면하지 못한 사람,

뭇 삶이 길을 잃고 외로울 때

오롯이 몸을 던져 삶의 길을 연 사람,

절명을 통해 급명한 사람,

 

산하에

천지에

만방에

그리고 마음에

공기처럼 떠돌고

물처럼 스민 단 한 사람,

 

삶을 벗고 죽음을 취해 아키히로의 삶과 죽음을

증명한 사람, 삶과 죽음을 역전한 사람

 

당신을 '원망'하지 않으리

당신께 '미안'해 하지 않으리

그 '오래된 생각'을

'오래된 정원'에는 묻어 두지 않으리

푸른 지붕을 붉게 물들일 때까지는,

우리 붉은 마음 위로 당신의

환히 웃는 얼굴이 떠오를 때까지는,

부엉이,

미네르바의 부엉이,

부엉이 바위에서 날아오른 바보의 날갯죽지가

나와 너의 겨드랑이에서 돋을 때까지는

 

생과 사가 한 가닥이라니

공포와 불안에 떠는 쥐떼들의

삶과 죽음 역시 다르지는 않으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