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오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덕수궁 주변을 경찰이 수십대의 경찰버스로 차벽을 설치하고 봉쇄하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24일 오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덕수궁 주변을 경찰이 수십대의 경찰버스로 차벽을 설치하고 봉쇄하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임시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덕수궁 주변을 경찰이 수십대의 경찰버스로 차벽을 설치하자, 시민들이 경찰버스 사이 틈으로 힘들게 지나다니고 있다.
 임시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덕수궁 주변을 경찰이 수십대의 경찰버스로 차벽을 설치하자, 시민들이 경찰버스 사이 틈으로 힘들게 지나다니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거 정말 해도 너무 하잖아! 책임자 나와! 왜 조문도 마음대로 못하게 하는 거야! <조선일보> 보호가 전직 대통령 추모보다 중요한 일이야! 빨리 통제를 풀든가, 시민들을 보호해주든가 해!"

환갑은 훌쩍 넘어 보이는 한 노인은 경찰을 향해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하지만 추모 행렬을 봉쇄하는 경찰버스는 굳건했고, 경찰은 묵묵부답이었다. 오히려 경찰은 눈물을 훌쩍이는 시민 추모 행렬 바로 옆에서 "대열정비!" 등을 외치고 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행렬이 줄을 잇고 있는 24일 서울 덕수궁 일대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원천봉쇄에 가까운 경찰의 추모 '통제'에 시민들의 분노가 조금씩 끓어오르고 있는 모양새다.

경찰은 이날 노 전 대통령 거리 분향소가 차려진 덕수궁 일대를 비롯해 서울 시내에 104개 중대 약 1만 명 가까운 병력을 배치했다. 특히 경찰은 덕수궁 대한문 일대를 이중 차벽으로 에워쌌다. 뿐만 아니라, 덕수궁과 가까운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 물대포를 배치하기도 했다.

거리 분향소와 거리가 한참 떨어진 <동아일보> 앞은 물론이고 광화문 세종로 일대에도 경찰버스와 병력을 배치했다. 한 마디로 광화문 일대는 지금 어디를 가나 경찰이 한 가득이다.

이처럼 현재 경찰은 가까스로 잡은 촛불이 다시 타오를까 봐 전전긍긍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에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몰려드는 가운데 인근 동화면세점앞에 경찰 살수차가 배치되어 있다.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에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몰려드는 가운데 인근 동화면세점앞에 경찰 살수차가 배치되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에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몰려드는 가운데 인근 청계광장이 경찰버스 차벽과 병력으로 봉쇄되어 있다.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에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몰려드는 가운데 인근 청계광장이 경찰버스 차벽과 병력으로 봉쇄되어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다음날인 24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 차려진 시민 분향소가 경찰버스로 둘러싸인 가운데 시민들이 종이 박스로 안내판을 만들어 경찰버스 백미러에 달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다음날인 24일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 차려진 시민 분향소가 경찰버스로 둘러싸인 가운데 시민들이 종이 박스로 안내판을 만들어 경찰버스 백미러에 달았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작년 촛불이 시작된 청계광장을 비롯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은 벌써 완벽하게 통제됐다. 이곳에는 고양이 한 마리 들어갈 수 없는 모양새다. 지하철 1, 2호선 시청역에서 서울광장 쪽으로는 아예 나가지도 못한다. 경찰이 입구를 봉쇄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장 출입이 막힌 시민들이 대한문으로 몰리면서 이 일대는 극심한 혼잡을 겪고 있다. 시민들은 조문을 위해 두세 줄로 섰지만, 오후가 되면서 조문 행렬은 길 건너편 프레스센터 뒤쪽까지 이어져 있다. 이미 수천 명이 다녀갔고, 다시 수천 명이 길게 서 있다. 시민들 바로 옆으로는 차량들이 아슬아슬하게 달리고 있다.

위험한 상황이지만 질서 유지를 하는 건 경찰이 아니다. 노사모를 비롯한 자발적 시민들이다. 대신 경찰은 <조선일보> 방면과 <동아일보> 입구 쪽에 경찰 병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 때문에 격분한 일부 시민들은 "거리로 나갑시다"라고 외치고 있고, 추모 행렬 곳곳에서는 "왜 추모도 못하게 막느냐"며 거칠게 경찰에 항의하고 있다. 이미 오후 1시께 대한문 앞에서는 시민과 경찰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날 노 전 대통령 추모 분향에 동참했던 김수연(32)씨는 "정부는 겉으로는 애도를 나타내고 있지만 속으로는 다시 촛불이 시작될까 봐 노심초사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렇게 시민들의 자발적인 추모 행렬을 통제하는 것 보면 정부의 솔직한 심정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김영인(45)씨 역시 "어떻게 시민들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자리에 물대포를 동원할 수가 있느냐"며 "이명박 정부는 경찰력이 아니면 정부를 운영할 자신이 없느냐, 정말 이 나라 국민인 게 창피할 정도로 모멸감이 느껴진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터넷에서도 작년 촛불 정국처럼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서는 다시 이명박 대통령 탄핵 서명이 벌어지고 있다. 많은 누리꾼들은 "노 전 대통령 자살은 이명박 정부에 의한 타살"이라며 서명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탄핵' '이명박 탄핵' 등의 단어는 이미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인기 검색어에 올라 있다.

한 마디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현 정부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형국이다. 이 때문에 강희락 경찰청장은 어제에 이어 24일 오전에도 국장급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하지만 현재 덕수궁 일대 경찰의 '통제'는 노 전 대통령 자살로 큰 충격을 받은 국민들의 가슴에 분노를 더해주고 있는 형국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다음날인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 차려진 시민 분향소가 경찰버스로 둘러싸인 가운데, 분향 행렬이 덕수궁 대한문 - 지하철 시청역 지하도 - 시청 - 프레스센터 까지 길게 이어져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다음날인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 차려진 시민 분향소가 경찰버스로 둘러싸인 가운데, 분향 행렬이 덕수궁 대한문 - 지하철 시청역 지하도 - 시청 - 프레스센터 까지 길게 이어져 있다.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에 조문을 하기 위해 온 시민들이 경찰들에 가로막힌 채 길게 줄지어 서 있다.
 2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에 마련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임시분향소에 조문을 하기 위해 온 시민들이 경찰들에 가로막힌 채 길게 줄지어 서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낸시랭은 고양이를, 저는 개를 업고 다닙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