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활동가들은 지난 11일부터 부산지방경찰청 앞에서 "국가보안법을 앞세운 구시대적 공안탄압을 중단하라"는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찰·국가정보원이 조국통일범민족연합(아래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하고 간부들을 구속하자 시민사회단체들이 '공권 탄압'이라며, '비상대책위'를 구성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을 비롯한 6명은 지난 7일 연행된 뒤 구속되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6.15 사수 범민련 부산경남연합 비상대책위'를 구성하고, 1인시위와 서명운동 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지난 11일부터 매주 월~금요일 사이 매일 1시간씩(낮 12시부터) 부산지방경찰청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또 이들은 매주 월~토요일 오후 오후 6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 '다음 카페'(http://cafe.daum.net/615sasu)를 만들어 다양한 활동을 알리고 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8일 부산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MB정부는 국가보안법을 앞세운 공안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국제 단체도 '범민련 탄압 항의' 서명 참여

 

'범민련 탄압'에 맞서 활동들이 전국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경남진보연합 등 전국 80여개 단체는 지난 12일 '범민련 탄압 대응 시민사회 공동대책위원회'(아래 범민련공대위)를 구성했다.

 

범민련공대위는 "15일 '우주의 무기와 핵을 반대하는 글로벌 네트워크'(GN) 브루스 개그논 사무총장이 범민련 남측본부 탄압과 6명의 지도자 구속에 항의하는 전 세계 개인과 단체 741명(한국 단체 270여 개 포함)의 서명을 모아 미국 뉴욕에 있는 한국영사관 인권 사무국에 우편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이 서명에는 미국과 일본, 뉴질랜드, 스웨덴, 인도 등 세계 17개국 단체와 활동가들이 참여했다. 범민련공대위에 따르면, 이들은 "이규재 의장 등 6명의 남한 통일운동 활동가들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남한 정부에 의해 체포 및 구금됐다는 소식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부산지역 곳곳에서 '범민련 탄압' 규탄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

태그:#범민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