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꽃보다남자'에서 금잔디를 괴롭히는 '진선미'3인방 가운데 '써니'를 연기한 장자연이 7일 자살해서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사진은 '꽃보다 남자'의 장자연.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 출연했던 고 장자연씨.
ⓒ kbs

관련사진보기


"장자연씨 문건, 원본 따로 있을 수 있다"

고 장자연씨가 남긴 문서를 수사 중인 분당경찰서가 16일 지금 조사 중인 문건이 "원본인지 사본인지 확실치 않다, 원본이 따로 있을 수 있다"고 말해 문건이 더 있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

또 "고 장자연씨가 쓰던 휴대폰에 갈등 관계가 있었다는 걸 증명할 내용이 있다"며 "고인 및 관련자 통화 내용과 이면 수사를 위해 (관련자 통신 수사) 영장을 발부받아 오늘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은 누구와 갈등 관계인지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건에 '성강요'와 '술접대'를 한 것으로 실명이 언급된 유력 인사에 대한 수사는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후에나 검토할 것"이라고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분당경찰서 오지용 형사과장은 16일 오전 11시 분당경찰서에서 기자브리핑을 열어 15일 장씨 유족들을 상대로 조사한 내용과 압수수색해 수거한 물품의 수사 상황에 대해 밝혔다.

오지용 형사과장은 유족에 대한 조사가 "15일 16시부터 22시까지 유족 뜻에 따라 자택에서 이뤄졌다"며 "유족 진술에 따르면 12일 18시경 강남 삼성동 봉은사에서 유모씨를 만나 유씨로부터 장자연씨가 남긴 것으로 알려진 14매에서 16매의 문서를 받아 소각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은 "소각시킨 문서가 원본이 아닌 것 같았지만 유씨가 다시 가져가려고 해 받아서 소각시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KBS 보도 내용은 비슷하지만 일부 형식이 다른 문서가 더 있었던 것 같다"며 "유족은 어떤 이유에서 이런 문건을 작성하게 됐는지, 문서가 어떤 루트를 통해 유출된 건지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봉은사에서 (유족이) 태웠다는 문서에 남은 재를 소각장에서 수거했다"며 "소각한 재는 오늘 잉크 성분과 인주 성분이 남아 있는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정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분당경찰서는 "통신 수사를 위해 영장을 발부받았다"며 "오늘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14일 밤 분당 장자연씨 자택과 전, 현 소속사에서 압수한 물품에 대한 수사 결과도 공개했다. 오 형사과장은 "고인 집에서 압수한 다이어리 수첩 등을 확인했지만 자살 폭행 등 관련 자료는 발견치 못했다"며 "컴퓨터 12대를 분석했지만 복구한 결과 특별한 자료는 발견치 못했다, 확보한 자료는 현재 복구 중"이라고 말했다.

또 "고인이 소지한 핸드폰 녹음 내용은 현재 분석 중이다"며 "분석 내용은 보안상 말할 수 없다"고 공개를 거부했다. 또 "KBS 문건과 같은 문서를 보도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문서에 대해 보도한 노컷뉴스, SBS, MBC 등 언론사를 상대로 자료를 제출하도록 요구할 예정"이라며 "유족이 유출 경로를 궁금해 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문서를 공개한 만큼 수사에도 적극 협조하도록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하고 문건 필적이 고인과 동일한지 필적 감정을 국과수에 의뢰하고 있다"며 "또 관계인 수사를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언급된 인사 수사는 수사가 마무리된 후에나 검토"

다음은 오지용 형사과장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 문건 원본 누가 갖고 있나? 이게 원본인가?
"문건 원본은 유족이 원본이라 생각해 태웠다고 했는데 원본인지 사본인지 확실치 않다. 원본이 따로 있을 수 있다."

- 휴대 전화 내용 분석 중이다. 관련 내용이 담겨 있나?
"그 사항은 수사상황이라 말할 수 없는데, 조금 관련성이 있는 것도 내용에 있다."

- 뭐가 관련 있나?
"조금 갈등 관계가 있었단 것을 증명할 내용이다."

- 누구와 갈등이 있었나?
"더 이상 말할 수 없다."

- 병원에 있는 유모씨 조사내용은?
"유씨 매니저 수사상황은 확인해드릴 수 없다."

- 유족이 본 14~16매가 다 다른 내용인가?
"16매가 다 다른 내용은 아니고 만약 8매가 원본이라면 8매가 복사본일 확률이 높다."

- 유족은 이 문건이 장자연씨가 쓴 게 맞다고 하나?
"유족은 문건을 보고 필적이 똑같진 않지만 비슷하다고 진술했다."

- 아까 유족이 (태운 문건과 KBS) 문건의 일부 형식이 다르다고 했는데 뭐가 다르다는 것인가?
"KBS 보도 내용은 첫 줄에 괄호가 없는데, 괄호가 있는 문서를 봤던 거 같다는 내용이다."

- 28일 이후 장자연씨 행적이 묘연한데 확인됐나?
"행적을 조사했다. 일부분은 정확히 말할 순 없고  일부분은 규명이 안 됐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흔적이 규명됐다고 말할 수 있다."

- 문건에 언급돼 있는 사람도 필적 확인과 동시에 조사하겠단 건가?
"문건에 언급된 사람은 관계인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후에나 검토될 거 같다."

- 불에 탄 문건에 어느 인물이 올라가 있었는지 확인 가능한가?
"그래서 언론사측에 자료를 제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 전 매니저(유씨)는 (문건이) 더 없다는 것인가?
"그것도 계속 확인할 사항이다.

- 현 소속사 김모씨 소환은 어떻게 되고 있나?
"김모씨와 현재 접촉하기 위핸 노력 중이지만 연결이 안 되고 있다."

- 연결이 한 차례도 안 됐나?
"연결이 한 차례도 안 되고 있다. 이 부분만 말하겠다. 유족이 고인의 명예를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문서 누가 작성했나, 문서 누가 유출시켰나. 문서 내용 진의 여부와 함께 반드시 그 실체를 규명하도록 하겠다."

- 현 소속사 김씨가 현재 일본에 있는 것은 맞나?
"일본에 있는 걸로 알고 있다."

- 장자연씨 타살 가능성은 있다고 보나?
"유족에게 자살에 대한 의구심이 있는지 물어봤는데, 의구심은 없다고 말했다. 이번 수사 결과에 상관없이 자살 결론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태그:#장자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