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금방이라도 하늘로 날아 오를것 같은 노란 풍선이 언제부터인가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물품'이 되어버렸다.

'우리 선생님을 돌려주세요'라고 적힌 노란 풍선을 나눠주던 한 해직교사는 서러움의 눈물을 흘려야 했고 그것도 모자라 '폭행죄와 집시법 위반' 혐의를 받고 2009년 새해를 경찰서의 유치장에 갇혀 맞이했다.

경찰들의 바지와 다리를 잡은 것에 폭행죄가 적용됐고, 자리에 드러누운 것은 집시법 위반이 됐다.

 일제고사 대신 학생들과 체험학습을 보장하다 해직당한 최혜원 교사가 31일 저녁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풍선을 나눠주기 위해 장소를 이동하려 하자 경찰이 이를 가로 막고 있다.
 일제고사 대신 학생들과 체험학습을 보장하다 해직당한 최혜원 교사가 31일 저녁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풍선을 나눠주기 위해 장소를 이동하려 하자 경찰이 이를 가로 막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일제고사 대신 학생들과 체험학습을 보장하다 해직당한 최혜원 교사가 31일 저녁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풍선을 나눠주기 위해 장소를 이동하려 하자 경찰이 이를 가로 막고 있다.
 일제고사 대신 학생들과 체험학습을 보장하다 해직당한 최혜원 교사가 31일 저녁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풍선을 나눠주기 위해 장소를 이동하려 하자 경찰이 이를 가로 막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경찰이 해직교사들과 학부모들이 만든 풍선이 거리로 나가지 못하도록 종로구 견지동 평화박물관 앞을 가로막은채 풍선을 강제로 터뜨리고 있다.
 경찰이 해직교사들과 학부모들이 만든 풍선이 거리로 나가지 못하도록 종로구 견지동 평화박물관 앞을 가로막은채 풍선을 강제로 터뜨리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최혜원 교사가 31일 저녁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풍선을 나눠주기 위해 장소를 이동하다 경찰이 '풍선은 시민의 안전을 위험하는 물건"이라며 가로 막자 서러움이 복받친 듯 눈물을 흘리고 있다.
 최혜원 교사가 31일 저녁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풍선을 나눠주기 위해 장소를 이동하다 경찰이 '풍선은 시민의 안전을 위험하는 물건"이라며 가로 막자 서러움이 복받친 듯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자신들의 단체를 상징하며 높이 든 깃발은 '불법 시위용품'이 되어 버렸다.
'불법 시위용품'인 깃발을 내릴 것을 요구하는 경찰에 맞서 카페 회원들은 "깃발만은 절대로 내릴 수 없다"며 자신들이 가지고 온 태극기까지 같이 매달았지만 경찰은 아무런 망설임없이 지휘관의 명령에 따라 깃발과  태극기를 낚아채 갔다.

빼앗긴 자신들의 깃발을 돌려달라고 항의하는 시민들에게 경찰은 "연행하겠다"는 위협뿐이었다.

 31일 밤. 경찰이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깃발들 들고 서있는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에게 깃발을 내릴것을 요구하자 한 시민들이 이에 항의하며 태극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
 31일 밤. 경찰이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깃발들 들고 서있는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에게 깃발을 내릴것을 요구하자 한 시민들이 이에 항의하며 태극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경찰이 31일 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의 들고있던 깃발과 태극기를 강제로 빼앗고 있다.
 경찰이 31일 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의 들고있던 깃발과 태극기를 강제로 빼앗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경찰이 31일 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깃발들 들고 서있는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의 깃발을 강제로 빼앗은채 황급히 자리를 피하고 있다.
 경찰이 31일 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깃발들 들고 서있는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의 깃발을 강제로 빼앗은채 황급히 자리를 피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경찰이 31일 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깃발들 들고 서있는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의 깃발을 강제로 빼앗자 시민들이 깃발을 돌려달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경찰이 31일 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깃발들 들고 서있는 한 인터넷 카페회원들의 깃발을 강제로 빼앗자 시민들이 깃발을 돌려달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1일 새벽. 경찰이 타종 행사가 끝나기가 무섭게 도로에 있던 시민들을 인도로 밀어낸 과정에서 이를 취재하던 인터넷TV의 아나운서는 '아줌마 집에나 가'라는 조롱을 들은 채 경찰에 떠밀려 길바닥에 나둥굴어야만 했다.

"경찰이 벌이는 공무집행 과정에서 경찰관들은 소속과 이름을 밝힐 의무가 있지 않냐"는 질문에 대한 경찰의 답변이였다.

 1일 새벽. 한 경찰관이 시민들을 인도로 밀어내면서 이 과정을 취재하는  한 인터넷TV를 진행하는 아나운서에게 '아줌마 집이나 가'라며 거세게 밀어내고 있다.
 1일 새벽. 한 경찰관이 시민들을 인도로 밀어내면서 이 과정을 취재하는 한 인터넷TV를 진행하는 아나운서에게 '아줌마 집이나 가'라며 거세게 밀어내고 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1일 새벽. 경찰이 타종 행사가 끝나기가 무섭게 시민들을 인도로 밀어내는 과정에서 한 인터넷TV 생중계를 담당하는 아나운서가 경찰에 밀려 넘어지고 있다. 경찰은 취재중인 여자 아나운서에게 계속 '아줌마 집이나 가'라며 조롱했다.
 1일 새벽. 경찰이 타종 행사가 끝나기가 무섭게 시민들을 인도로 밀어내는 과정에서 한 인터넷TV 생중계를 담당하는 아나운서가 경찰에 밀려 넘어지고 있다. 경찰은 취재중인 여자 아나운서에게 계속 '아줌마 집이나 가'라며 조롱했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믿어지지 않지만 2009년을 맞이하는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웃지못할 현실이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