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연산면 신양리 주민들이 연산대추 명성을 이어가려고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지난 10일 아침 8시 ‘연산황토대추작목반’ 회원들 40여명이 삽과 곡괭이를 들고 마을회관 근처로 모여들었다.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 허리가 꼬부라진 할머니도 있고 40대 중년의 부부도 보였다.

연산황토대추작목반 이영근 회장  연산황토대추작목반 이영근(61세) 회장이 작목반 조합원들과 대추나무를 심고 있다.
▲ 연산황토대추작목반 이영근 회장 연산황토대추작목반 이영근(61세) 회장이 작목반 조합원들과 대추나무를 심고 있다.
ⓒ 윤형권

관련사진보기

“깊이 파도 돼! 대추는 깊이 묻어도 되니까 괜찮아. 내가 대추를 안 지 올해 40년이 넘었잖아.”

신양리 1구에 사는 연산황토대추작목반 최용석(73)씨가 구덩이가 깊다고 말하는 작목반 이완구(48)씨에게 하는 말이다.

‘농촌종합마을개발사업’ 시범마을로 선정된 연산황토대추작목반은 작년 2월에 구성돼 올해 5년생 대추나무 4천그루를 심었다.

작목반 이영근(61) 회장은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논산그린투어와 연계하여 우리 마을을 찾은 사람들에게 대추 따기 체험을 하도록 해서 자연경관도 살리고 생산소득도 올리는 ‘꿩 먹고 알 먹고’ 사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한다.

연산대추는 품질이 우수해 전국 대추유통량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다. 연산대추가 명성을 얻기 시작한 것은 1960년대다. 연산 인근 벌곡과 양촌 지역 에 대추나무가 많았다.

“가을이면 집집마다 대추나무 3~4그루씩 있어서 벌겋게 열린 대추가 볼만했지” 연산면 신양리 감나무골에서 태어난 최문석(73)씨의 말.

하지만 최근 연산과 벌곡, 양촌 지역은 1960년대에 비하면 대추생산량이 1/5 이하로 줄었다. 국내 최대 대추집산지가 무색하다. 1980년대 ‘잎마름병’으로 하나 둘 베어져 없어졌기 때문이다.

대추 품질이 우수한 연산대추. 연산대추는 전국의 대추 유통량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 대추 품질이 우수한 연산대추. 연산대추는 전국의 대추 유통량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 윤형권

관련사진보기

연산대추가 생산량은 많지 않지만 전국적으로 명성을 얻고 있는 비결은 가공기술이다. 전국각지에서 수집한 대추를 가공하면서 얻은 오랜 기술축적이 생산지가 아니더라도 연산대추의 명성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연산장터에서 20년째 대추상회를 운영하고 있는 김선희(51)씨는 “색깔이 검붉고 주름이 고르게 잡힌 것이 좋다”며 “적정한 수분을 유지할 수 있는 가공기술이 가게마다 있다”고 말한다.

한약을 달일 때  ‘대추 두 개, 생강 세 쪽’을 꼭 넣는데, 대추가 한약 성분의 음양을 조절해주고 생강은 위 흡수를 도와주기 때문이라고 한다.

옛날 어른들이 딸을 시집 보낼 때 대추나무로 만든 노리개를 채워 주었는데, 화가 날 때 대추나무를 만지고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고 해서 그렇다는 풍습이 있다.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는 대추. 국민들의 마음을 편케 해준다는 연산대추의 명성을 신양리 주민들의 노력으로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윤형권 기자는 오마이뉴스(2000년) 시민기자자, 대전일보 기자, 세종지역 일간지 세종포스트 대표기자, 한국일보 대전본부 기자를 거쳐 2014년 6.4지방선거에 출마해 현재 세종시의회(더불어민주당. 부의장)에 진출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 세종시'를 세우는 데 애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