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물방울마다 새겨진 꽃 맑은 물방울에 새겨진 꽃
▲ 물방울마다 새겨진 꽃 맑은 물방울에 새겨진 꽃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잠시 피었다는 지는 이슬도 자신이 존재하는 시간만큼은 가장 자기답게 살아가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합니다. 살아있는 것들은 모두 그렇습니다. 사람도 그렇습니다. 지금 자신의 상황이 너무 아파서 벗어나고 싶어하는 몸부림, 그것 역시도 자기답게 살아가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몸부림인 것입니다.

벗어나지 못해도, 여전히 아파도 이루고 싶은 것이 있으며, 혼신의 힘을 다한다는 것은 아름다운 일입니다.

이슬의 시간은 너무 짧은 시간이라 아쉽지만 너무 짧기 때문에 소중하고, 애절한 삶입니다.

쑥부쟁이 가을의 끝에 피어난 들꽃
▲ 쑥부쟁이 가을의 끝에 피어난 들꽃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지난 추석 정도가 되겠지요.
무덤가마다 예초기가 모든 풀들을 휩쓸고 지나갔습니다. 들쭉날쭉 경쟁을 하기도 하고, 무성지기도 했던 모든 것들이 같은 크기의 몸짓으로 새 삶을 살아야 했을 것입니다. 작은 풀들은 신이 났을지도 모르겠지만 가을에 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새싹을 냈던 것들에게는 난감한 일이었을 것입니다.

그 중에는 쑥부쟁이도 있었나 봅니다.
다 잘려나간 밑둥에서 싹을 올리고 피어나느라 작디 작은 꽃에서 삶에 대한 애정을 봅니다. 삶이란 이렇게 진지한 것이구나 돌아보게 됩니다.

붉는 열매 타오르는 열정을 간직한 열매
▲ 붉는 열매 타오르는 열정을 간직한 열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열매마다 씨앗이 들어있습니다.
씨앗은 생명입니다. 생명을 잉태한 씨앗 하나를 만들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과정들과 시간이 필요했을까요? 그러한 수고에 대한 감사없이 열매만 탐하고, 남의 열매를 빼앗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이 권력을 잡으면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당하게 됩니다. 역사를 통해서 그런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 역사가 자기 안에 들어와 있을 때에는 지혜롭지 못한 것이 사람입니다.

씨앗, 그 안에는 모든 정보가 다 들어있어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언젠가는 자기를 감싸고 있는 열매와 꼭닮은 모습으로 맺혀있을 것입니다.

더덕 차마 시들지 못한 꽃
▲ 더덕 차마 시들지 못한 꽃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된서리를 맞고 차마 지지 못한 꽃입니다.
꽃은 피웠지만 씨앗을 맺지 못하고, 미쳐 시들어 떨어지지 못했으니 세찬 바람이나 많은 눈이 내려 떨궈주지 않으면 추운 겨울 그냥 그렇게 보내야할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러나 시든 꽃이라도 아침햇살을 머금으니 등불을 켠 듯합니다. 꽃의 모든 때는 다 아름답습니다. 때론 애처롭고 애절하게 다가오는 때도 있지만 그를 보면서 인생살이를 보게 됩니다.

꽃을 피웠다고 다 열매를 맺는 것이 아닙니다. 때론 떨어지는 꽃도 있고, 시들어버리는 꽃도 있고, 꺾이는 꽃도 있고, 이렇게 시들어 떨어지지 못하는 꽃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꽃들이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이 있었기에 또 다른 꽃들은 열매를 맺은 것이지요.

사람들도 그렇습니다.
일등만 살판나는 세상, 경쟁에서 뒤처지면 모두 낙오자가 되는 세상은 좋은 세상이 아닙니다. 누구나 어떤 면에서는 일등이고, 어떤 면에서는 꼴지일 수 있는 것입니다.

낙엽 가을바람에 이별을 하는 낙엽 하나
▲ 낙엽 가을바람에 이별을 하는 낙엽 하나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제법 찬바람이 부는 날 나뭇잎을 하나 둘 놓아버리는 나무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냥 훌훌 놓아버리는 듯도 하고, 이를 악다물고 나뭇잎을 놓치지 않으려고 하는 듯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 어떤 몸짓이든 아름다웠습니다. 나뭇잎이 하나 남아있다고, 혹은 다 떨어졌다고 누가 상처를 받는다거나 그들이 아프다거나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가만 바라보면 세상의 모든 것들의 삶, 애절하지 않은 것 하나도 없습니다.
심지어는 세상을 구원하러 왔다고 착각하고 있는 사이비교주 조차도 가만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수많은 애절함들이 들어있습니다. 단지, 그런 아픔 혹은 애절함을 정상적인 사람들은 그렇게 표현하지 않는다는 것이 다르겠지요.

어느 새, 가을이 가고 겨울이 왔습니다.
첫눈도 내렸다고 합니다. 제법 찬바람이 불어옵니다. 아직 겨울을 맞이할 준비를 마치지 못한 모든 이들이 월동준비를 마칠 때까지는 따스한 바람이 더 많이 불어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