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며칠 전부터 전어철이 왔다고 방송마다 떠들기에 언제 한번 가보나 싶었는데 마침 뜻 맞는 친구에게 연락이 와서 퇴근 무렵 인천 소래포구로 갔다.

 

시장 골목 양옆으로는 전어 굽는 냄새가 집나간 며느리들을 부른다. 이즈음의 소래시장 역시 추석 제사상처럼 풍요롭다. 조금 씨알이 작아 보이는 대하도 수족관에서 하릴없이 놀고

집집마다 전어가 그득하다. 성질이 지랄같아(?) 배를 드러내고 엎어져 있는 놈들도 많이 눈에 띈다.

 

 정말 전어 굽는 냄새에 집 나간 며느리들이 돌아 왔을까? 옛날에는 그냥 닭모이로도 줬다고들 하던데...

 

어, 꽃게다. 알빔 암놈 세마리를 만원에 주겠단다. 싸다. 어디 근처에서 삶아주는 곳이 있으면 술안주 하기에도 좋겠는데 아쉽다. 옆 가게에는 병어와 갈치도 보인다, 갈치도 만원에서 2만원이면 3~5마리 정도를 살 수 있다. 아무래도 시중보다는 많이 싼 거 같다.

 

꽃게들이 꽃게, 꽃게를 외치며 합창한다. 찜이나 게장, 매운탕 등 무엇으로 먹어도 맛있다. 3마리에 1만원정도니 생각보다 가격도 매우 저렴하다.

 

시장을 한 바퀴 돌았더니 시장기가 돈다. 지난번 한 번 들렀던 가게에 갔더니 그새 아줌마가 아는척을 한다. 주중이고 손님도 뜸하다며 2만원짜리를 1만5천원에 줄 테니 먹으란다.

광어, 우럭, 멍게 등이 담긴 바구니 하나다.

 

소래시장의 횟거리들... 2만원정도면 어떤 종류든 다 선택이 가능하다. 광어,우럭,멍게등이 담긴 바구니 하나가 통상 그정도 가격.

 

하지만 여기까지 전어를 먹으로 왔기에 우선 전어를 시켰다. 1만원에 11마리. 한두 마리는 더 준 거 같다. 개불 5천원. 낚지 3마리 5천원. 홍합탕 3천원. 소주 한 병 2천원. 돗자리 바닥 위에 그놈들을 펼쳐 놓으니 상다리(?)가 휘청인다.

 

상다리가 휘청이는 해산물 모듬부페 전어·낚지·개불·홍합탕 등이 입맛을 다시게 한다.

 

이제 내일 모레면 추석이다. 아침 저녁 선선한 기운에 한낮은 햇살이 따가워 농작물에 아주 좋은 요즘이다. 과일이며 곡식들이 잘 여물겠다. 이즈음의 소래시장도 풍요로운 거 같다. 경기탓에 예전만큼은 아니라고 하나, 저렴한 비용으로 한 번쯤은 배부르게 여러 수산물을 먹을 수 있는 때가 요즘이다.

 

참, 야채는 집에서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상추와 마늘 포장된 게 있으나 (3천원) 아무래도 준비해 가는 것보다 못하다. 무침을 해먹고 싶으면 넓은 그릇 하나 정도 가져 가시길...

 

 나에겐 집 나간 며느리가 없기에 구이보다는 그냥 회를 시켰다. 고소한 맛이 제대로인 요즘이다.

 

☞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

☞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바위덩어리나 모래알이나 물에 가라 앉는건 마찬가지...가끔은 바위도 되고 또 가끔은 모래알이 되어 바위 틈속에도 살아 보자.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