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목포의 별미, 꽃게살무침과 꽃게무침이 차려져있다

목포는 홍어와 낙지부터 떠오른다. 그것들만큼 소문나진 않았지만 꽃게살무침이라는 게 있다.

 

살만 발라낸 꽃게살을 갖은 양념으로 무쳐내면 그 자체로서도 맛이고, 뜨거운 밥에 비비면 밥 한그릇이 뚝딱이다. 비법은 좋은 식재와 탁월한 손맛에 있다.

 

 꽃게살무침 1인분은 16,000원이다. 외지인들은 2인분으로 착각할정도로 넉넉한 양이다
 담백하다. 달콤하다

꽃게는 냉동수입게가 아닌가 살짝 의심도 해봤지만 확인 결과, 진도와 신안 등지에서 제철에 난 꽃게를 수매해 주었다가 연중 사용한다. 꽃게만큼 중요한 게 양념이다. 양념의 핵심 포인트는 고추인데 바로 맵지 않은 고추여야 한다. 이것 역시 진도에서 재배한 것을 생산자직거래 방식으로 매입한 것이다.

 

이렇게 구한 양질의 고추를 갈아 간장, 마늘, 생강, 참깨 등을 넣고서 양념을 만든다. 바로 이 양념으로 버무린 꽃게살무침은 보기와 달리 맵지가 않다.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좋다.

 

고추의 매운맛이 아닌 단맛을 살렸다

 

 꽃게무침도 먹는데 별로 불편하지 않게 나온다

갈수록 자극적인 음식이 주를 이루는 세상에 이처럼 무자극적인 음식이라니. 허나 고추의 매운맛이 아닌 단맛을 살린 양념과 꽃게살은 절묘한 앙상블이다. 맵지 않음으로 인해 느껴지는 꽃게의 풍미를 보라. 맛은 어떻고. 달콤한 맛은 와인을 부를 정도로 담백하다.

 

 꽃게살무침 비빔밥

그 맛은 목포시 중동1가에 있는 <장터>에 가면 맛볼 수 있다. 장터를 이끌고 있는 김옥순대표는 아직도 주방을 관장하고 있는데, 바로 그런 열정과 정성이 있었기에 2003년 전라남도가 지정한 별미음식 1호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미디어다음,유포터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꽃게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