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앙일보> 30일자 3면에 실린 사진. <중앙일보>는 이 사진이 미국 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가 공개한 다우너 소 동영상이라고 밝혔지만, 국내 축산농가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 '오보행진'이 계속 되고 있다.  

 

<중앙일보>는 30일자 3면에 미국의 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Humane Soceity)가 공개한 다우너 소(주저앉은 소) 동영상 사진을 실었지만 이것은 국내 축산농가에서 사육되는 소를 찍은 사진으로 드러났다.

 

<중앙일보>는 광우병과 관련 MBC <PD수첩>에서 방영한 내용과 검찰이 <PD수첩>에 해명을 요구한 내용을 비교분석한 표 위에 '올해 1월말 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가 공개한 다우너(주저앉은) 소 동영상'이라는 설명을 달아 사진을 실었다.

 

하지만 일부 독자들이 "이 사진은 국내 축산농가에서 촬영된 사진"이라고 문제를 제기하자 <중앙일보>는 31일자 2면에 정정보도문을 실었다.

 

<중앙일보>는 "일부 지역에 배달된 7월 30일자 3면 사진은 미국 동물보호단체인 휴메인 소사이어티가 공개한 다우너 소가 아니기에 바로잡습니다"며 이렇게 해명했다.

 

"지면에 실린 사진은 2000년 9월 충북 청주의 한 농가에서 찍은 다리마비병 소 사진입니다. 사진에는 앉은뱅이 증세를 보이며 주저앉은 소와 뒷다리가 마비된 소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지난 4월 '만우절 오보'에 이어 우정은 미 버지나아대 문리대학장을 육종학자 우장춘 박사의 딸로 보도했다가 우정은 교수가 우용해 전 경제기획원 차관보의 딸로 확인되자 정정보도를 한 바 있다.

 

또한 지난 7월 5일에는 자사 기자와 인턴기자가 미국산 쇠고기를 먹는 장면을 연출한 뒤 이를 촬영한 사진을 실었다가 독자들에게 사과했다. 이 사건으로 편집국장과 관련 데스크, 해당기자들이 감봉과 경고 등의 징계를 받았다.

 

당시 <중앙일보>는 "사진과 기사에 담긴 내용을 검증하는 '팩트 체킹 시스템(fact-checking system)'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다짐했었다.   


태그:#중앙일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