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두부버섯전골 가슴속까지 뻥 뚫리는 시원한 쾌감을 맛볼 수 있다.
▲ 두부버섯전골 가슴속까지 뻥 뚫리는 시원한 쾌감을 맛볼 수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두부버섯전골 두부버섯전골 중간크기 한 냄비만 시켜도 3~4명이 넉넉하게 먹을 수 있을 만큼 양도 오지고 푸짐하다.
▲ 두부버섯전골 두부버섯전골 중간크기 한 냄비만 시켜도 3~4명이 넉넉하게 먹을 수 있을 만큼 양도 오지고 푸짐하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전남 담양의 콩요리 전문점 ‘뚜부골’. 먼저 맛보기로 선보인 시원하고 걸쭉한 냉콩물 한잔에 공복감이 해소되고 마음마저 넉넉해진다. 역시 두부요리를 취급하는 업소다운 센스다. 인심이 후한 이 집은 두부버섯전골 중간크기 한 냄비만 시켜도 3~4명이 넉넉하게 먹을 수 있을 만큼 양도 오지고 푸짐하다. 다른 음식에 비해 비교적 가격 부담도 덜해 주머니가 가벼워도 편한 발걸음으로 찾을 수 있는 맛집이다.

"성의껏, 우리 식구가 먹는 것처럼 만들어요!"

뚜부골의 주인장 박광희(49)씨는 “사람마다 음식 취향이 다르지만 각자 입맛에 맞추려 성의껏 해요. 자연 그대로 가장 자연에 가깝게 우리 식구가 먹는 것처럼 만들어요”라며 손님들이 이곳을 오갈 때는 부담 없이 편하게 찾아올 수 있는 맛집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이집의 두부버섯전골은 가슴속까지 시원하고 개운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설설 끓고 있는 두부전골 국물 몇 술에 이마에는 이내 땀방울이 송알송알 맺히고 가슴속까지 뻥 뚫리는 시원한 쾌감을 맛볼 수 있다. 서리태(검정콩)로 만든 두부를 사용해 건강과 맛은 기본이고 두부의 식감 또한 별나다. 

시원함이 돋보이는 해물육수에 갖은 양념을 한 두부전골에는 버섯 3형제(느타리, 팽이, 새송이버섯)와 콩나물, 바지락, 꽃게, 새우 등이 들어갔다. 거기에다 당면까지 합세했으니 푸짐할밖에. 또한 산골과 바다에서 나는 신선한 재료가 한데 어우러져 뚜부골 특유의 향과 풍미가 더해졌다.  

두부버섯전골 "자연 그대로 가장 자연에 가깝게 우리 식구가 먹는 것처럼 만들어요.”
▲ 두부버섯전골 "자연 그대로 가장 자연에 가깝게 우리 식구가 먹는 것처럼 만들어요.”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기본 상차림 기본 찬이 유별나게 많은 편이다.
▲ 기본 상차림 기본 찬이 유별나게 많은 편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더 이상 부러울 게 없는 두부전골... 밥 한 그릇 금세 뚝딱

두부전골 하나만 있으면 더 이상 부러울 게 없다. 밥 한 그릇은 금세 뚝딱이다. 그런데도 기본 찬이 유별나게 많은 편. 살짝 데쳐 된장에 조물조물한 고구마줄기무침, 아삭함에다 상큼한 향이 일품인 오이소박이김치, 익혀먹어야 제맛인 새콤한 알타리김치, 매일 무쳐낸 겉절이식 배추김치가 단연 압권이다.

음식에 대한 애착이 남다른 주인장은 간수를 해남의 염전에서 직접 가져와 두부를 만든다. 두부를 짤 때도 포대를 사용하지 않고 망사를 이용해 짜내므로 두부의 조직이 치밀하고 식감이 좋다. 그 까다롭기로 이름난 아주머니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는 소문이 동네방네 뜬소문이 아닌 듯싶다. 

오이소박이김치 아삭함에다 상큼한 향이 일품인 오이소박이김치
▲ 오이소박이김치 아삭함에다 상큼한 향이 일품인 오이소박이김치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겉절이식 배추김치 매일 무쳐낸 겉절이식 배추김치
▲ 겉절이식 배추김치 매일 무쳐낸 겉절이식 배추김치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냉콩물국수 콩물을 서리태(검정콩)로 직접 만든다.
▲ 냉콩물국수 콩물을 서리태(검정콩)로 직접 만든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업소정보]
상호: 뚜부골
메뉴: 두부버섯전골(中 1만5천원, 大 2만원) , 콩물국수(5천원)
주소: 전남 담양군 고서면 성월리 (고서중 뽀짝 옆)

이기사는 U포터뉴스, 광주은행 사보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