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향군인회가 교육당국의 승인없이 일선 학교에 배포하여 문제가 된 만화책 표지와 내용의 일부
 재향군인회가 교육당국의 승인없이 일선 학교에 배포하여 문제가 된 만화책 표지와 내용의 일부

재향군인회 '반공 만화책' 배포를 비판한 전교조 충북지부장의 발언에 반감을 품은 한 보수단체 회원이 전교조 사무실에 난입해 폭언과 폭력을 행사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사건 경위는 다음과 같다.

김상열 전교조 충북지부장은 24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교과부와 도교육청, 학교 관리자들은 평화통일 교육이 정착될 수 있도록 우리들의 미래인 학생들에게 증오와 폭력, 적대감 대신 화해와 협력, 형제애를 기르는 교육을 할 책임이 있다"라고 전제한 뒤 "(이 만화책은) 지나치게 냉전적이고 극단적인 반공주의 시각으로 제작되어 교육용으로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재향군인회는 충북도교육청의 사전 허락없이 6·25 전쟁을 주제로 만든 만화책 10여만권을 무차별적으로 일선학교에 배포한 바 있다.

 재향군인회 회원이 욕설을 퍼부으며 최 처장을 강제로 끌고 나가려 하고 있다. 전교조 충북지부가 제공한 동영상 화면을 사진으로 재편집했다.
 재향군인회 회원이 욕설을 퍼부으며 최 처장을 강제로 끌고 나가려 하고 있다. 전교조 충북지부가 제공한 동영상 화면을 사진으로 재편집했다.

 보수단체 회원인 K씨에게 강제로 끌려 나가는 최종돌 사무처장
 보수단체 회원인 K씨에게 강제로 끌려 나가는 최종돌 사무처장

 K씨가  밖으로 끌고나가려 하자 최종돌 사무처장이 안간힘으로 버티고 있다.
 K씨가 밖으로 끌고나가려 하자 최종돌 사무처장이 안간힘으로 버티고 있다.

때마침 이 방송을 들은 재향군인회 충북지회 소속 회원 K(59·택시기사)씨는 이 발언에 격분해 청주시 수곡동 전교조 충북지부 사무실에 난입했다.

K씨는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사무실을 지키던 전교조 충북지부 최종돌(37) 사무처장의 멱살을 잡고 "이 빨갱이 XX야. 야~ 이 ××야" 등 온갖 욕설을 퍼부었다. K씨는 곧바로 최 처장을 강제로 밖으로 끌고 나가 바닥에 쓰러뜨렸다. K씨는 최 처장을 향해 "이 빨갱이 XX야. 니가 선생이냐? 개××야,! 씨××아 " 등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온갖 욕설을 쏟아내며 10여 분동안 난동을 부렸다.

다급해진 최 처장의 동료가 112에 구조요청을 해 경찰이 출동해 사태를 수습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청주 흥덕경찰서는 K씨를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K 씨에 의해 강제로 밖으로 끌려나간 최 처장이 내동댕이 쳐진 채 넘어져 있다.
 K 씨에 의해 강제로 밖으로 끌려나간 최 처장이 내동댕이 쳐진 채 넘어져 있다.

 한 동료가 최 처장을 K씨에게서 떼어내려 하고 있다.
 한 동료가 최 처장을 K씨에게서 떼어내려 하고 있다.

 한 동료가 쓰러져 있는 최 처장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한 동료가 쓰러져 있는 최 처장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김상열 지부장은 "특정단체가 배포한 만화책에 대해 일선교사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라며 "이 책이 반교육적인 자료라고 판단하면 즉시 회수하고, 권장할 교육자료라고 판단하면 권장을 하든가 해야 하는데 충북도교육청은 책임과 역할을 방기한 채 남의 일처럼 불구경만 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에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문제의 만화책은 충북도교육청의 사전 허가없이 일선학교에 직접 배포됐다  만약, 진보성향의 시민사회단체가 이런 일을 벌였다면 도교육청은 불허뿐만 아니라 당장 회수하라고 난리를 쳤을 것"이라며 교육당국의 '불공정한 행태'를 꼬집었다.

덧붙이는 글 | 김홍장 기자는 충북지역 시민단체 활동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