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끝내 물대포 세례와 강제진압이라는 무리수로 점철된 5월 31일의 촛불집회는 사실 처음부터 대치가 심한 것은 아니었다. 오후 내내 평화적이고 유쾌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던 행사가 술렁이기 시작한 것은 청운동에서 일부 시위대의 연행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그러나 이후 밤 11시가 넘을 때까지도 시위대에서 별다른 격앙의 분위기는 없었다. 경찰의 무리한 대응이 시민들의 분노를 유발한 것이다. 물대포가 퍼부어지기 전인 31일 밤 11시 30분경까지 촛불집회 현장의 이모저모를 사진으로 전한다.

가족단위 참가자들 8시 1분. 서울시청 앞 광장. 이날 집회는 부모와 자녀들이 함께 집회에 참석한 경우가 매우 많았다. 미취학아동, 유모차 부대, 임산부도 눈에 띄었다. 유모차 부대의 시위행렬은 이날 집회의 진풍경 중 하나였다.
▲ 가족단위 참가자들 8시 1분. 서울시청 앞 광장. 이날 집회는 부모와 자녀들이 함께 집회에 참석한 경우가 매우 많았다. 미취학아동, 유모차 부대, 임산부도 눈에 띄었다. 유모차 부대의 시위행렬은 이날 집회의 진풍경 중 하나였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시청 앞의 촛불물결 8시 11분. 서울시청 앞 광장. 서울 시내에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인 것은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로 처음인 듯하다. 시청 앞 광장이 가득 차고도 모자라 숭례문까지 대열이 이어졌다.
▲ 시청 앞의 촛불물결 8시 11분. 서울시청 앞 광장. 서울 시내에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인 것은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로 처음인 듯하다. 시청 앞 광장이 가득 차고도 모자라 숭례문까지 대열이 이어졌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벽안 스님의 법고 연주 8시 27분. 서울시청 앞 광장. 문화행사의 일환으로 화계사의 외국인 스님이 선보이는 법고 연주가 행해지고 있다. 수유리의 화계사는 외국인 스님들을 위한 국제선원으로 유명하다.
▲ 벽안 스님의 법고 연주 8시 27분. 서울시청 앞 광장. 문화행사의 일환으로 화계사의 외국인 스님이 선보이는 법고 연주가 행해지고 있다. 수유리의 화계사는 외국인 스님들을 위한 국제선원으로 유명하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대한문과 촛불물결 8시 30분.덕수궁의 정문인 대한문이 촛불 물결 뒤로 보인다. 이때쯤 청운동 시위대의 연행 소식이 전해지면서 문화행사의 나머지 순서가 취소되고 청와대로의 행진이 시작되었다.
▲ 대한문과 촛불물결 8시 30분.덕수궁의 정문인 대한문이 촛불 물결 뒤로 보인다. 이때쯤 청운동 시위대의 연행 소식이 전해지면서 문화행사의 나머지 순서가 취소되고 청와대로의 행진이 시작되었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국민이 뿔났다! 8시 39분. 서울시청 앞 광장의 시위대. 드라마 제목을 패러디한 듯한 "국민이 뿔났다"는 구호가 많이 보인다. 이에 맞춰 붉은악마 야광뿔도 재등장했다.
▲ 국민이 뿔났다! 8시 39분. 서울시청 앞 광장의 시위대. 드라마 제목을 패러디한 듯한 "국민이 뿔났다"는 구호가 많이 보인다. 이에 맞춰 붉은악마 야광뿔도 재등장했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예비군 부대 9시 20분. 종로1가. 이날 시위에서 유모차 부대보다도 더 많은 주목을 받은 존재는 예비군 부대였다. 질서유지와 시민보호에 적극 나서 열렬한 성원을 받았다. 한국에서 예비군복을 입은 사람이 시민들에게 박수 받는 모습은 쉽게 볼 수 없는 일일 것이다.
▲ 예비군 부대 9시 20분. 종로1가. 이날 시위에서 유모차 부대보다도 더 많은 주목을 받은 존재는 예비군 부대였다. 질서유지와 시민보호에 적극 나서 열렬한 성원을 받았다. 한국에서 예비군복을 입은 사람이 시민들에게 박수 받는 모습은 쉽게 볼 수 없는 일일 것이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10대 참가자들 9시 47분. 종로2가. 이번 촛불집회의 불을 붙였던 10대 청소년들이 여전히 다수 참가하고 있다. 날이 갈수록 대학생 등 20대의 조직적인 참가도 더해지고 있다.
▲ 10대 참가자들 9시 47분. 종로2가. 이번 촛불집회의 불을 붙였던 10대 청소년들이 여전히 다수 참가하고 있다. 날이 갈수록 대학생 등 20대의 조직적인 참가도 더해지고 있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철망 속의 피켓 10시 45분. 경복궁 동십자각 인근. 사람들은 단지 철망에 피켓을 꽂아넣었을 뿐이다. 이때까지도 과격한 시위양상은 보이지 않았으며, 전의경들도 멀찌감치 떨어져있었다.
▲ 철망 속의 피켓 10시 45분. 경복궁 동십자각 인근. 사람들은 단지 철망에 피켓을 꽂아넣었을 뿐이다. 이때까지도 과격한 시위양상은 보이지 않았으며, 전의경들도 멀찌감치 떨어져있었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대치 11시 34분. 광화문 서편 도로. 청와대로 향하는 길목에서 시민들이 경찰병력과 대치 중이다. 그러나 이때까지만 해도 시민들이 경찰병력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등 여유로운 상황이었다. 그러나 불과 15분여 후 경찰의 물대포 세례가 시작되면서 상황은 급속도로 악화되기 시작했다.
▲ 대치 11시 34분. 광화문 서편 도로. 청와대로 향하는 길목에서 시민들이 경찰병력과 대치 중이다. 그러나 이때까지만 해도 시민들이 경찰병력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등 여유로운 상황이었다. 그러나 불과 15분여 후 경찰의 물대포 세례가 시작되면서 상황은 급속도로 악화되기 시작했다.
ⓒ 박정민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