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부 고시 강행에 분노한 부산 시민들이 이틀째 서면거리로 뛰쳐나왔다. 주말을 맞아 중고생들을 비롯 가족별로 남녀노소 모여든 인원만 7000여명. 지금까지 부산에서 열린 촛불문화제 중 가장 큰 규모다.

 

5월 31일 저녁 6시부터 부산시청에서 시작됐던 규탄대회가 가두행진을 거쳐 촛불문화제로 이어졌다. 곧이어 9시경부터는 7000여 명의 시민들이 서면 8차선도로로 뛰쳐나와 경찰저지선을 뚫고 "고시철회" "협상무효" "명박탄핵"등을 외쳤다. 경찰은 병력을 4, 5겹으로 배치해 촛불시위대를 막으려 했지만 역부족. 심지어 일부 병력이 시민들 사이로 둘러쌓이기도 했다.

 

서면로터리로 진출하던 성난 시위대가 '만민공동회'로 변한 것은 저녁 10시경. 경찰이 차벽을 철통같이 세우고 시위대를 가로막자 아예 8차선 도로에 앉아 '부산갈매기' 노래를 부르거나 이명박 정부의 쇠고기협상을 규탄하는 목소리로 넘쳐났다.

 

한 남학생은 "이명박은 2MB(메가바이트)가 아니라 2mb(메가비트)라며 한글 8자만 들어가면 꽉차는 용량이라 국민들의 의견을 담지 못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해운대에서 왔다는 한 50대 시민은 "부산은 구호가 칙칙하다"며 "우리도 재밌는 구호를 외쳐보자"고 즉석에서 구호를 제창했다. "김밥천국 명박지옥 이명박을 물러가라" 선창에 시민들은 구호를 외치며 즐거워했다. 그는 "국민들이 뽑은 대통령인데도 국민들의 이익보다 미국 축산업자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며 "이명박은 당장 물러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힙합그룹의 리더라고 밝힌 한 남성은 "국민은 나라를 지키고 경찰은 국민을 지키고 정치인은 나라를 잘살게 해야 하는데 경찰은 이명박을 지키고 정치인은 이명박을 먹여살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덧붙여 "도대체 국민은 어디 있냐"고 소리치자 시민들이 환호와 박수로 화답했다.

 

이어 디씨인사이드 밀리터리 내무반 소속의 네티즌들도 발언장으로 나왔다. 이들은 "자체적으로 모금을 벌여 신문광고 기금을 마련했다"며 "광우병 쇠고기가 수입되면 우리 60만 장병들과 전의경들이 가장 먼저 먹게 되는데 우리 국민이 지켜주자"고 말해 시민들의 지지를 받았다.

 

이렇게 진행된 서면 8차선 도로의 만민공동회는 12시 40분이 지나면서 막을 내렸다. 경찰이 방패를 들고 무장을 하면서 시민들과 대치가 진행됐기 때문. 시민들은 '애국가'와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스크럼을 짜 경찰의 진압에 대비했다. 경찰측에서 카메라로 채증을 시도하자 일부 시민들은 동보서적쪽 인도에서 경찰과 몸싸움을 진행하기도.

 

그러나 1시 20분경 시민들이 "먼저 해산하면 우리도 집에 간다"고 구호를 외치며 해산할 기미가 없자 경찰측에서 병력을 완전 철수시키면서 이날 촛불집회와 가두시위는 마무리됐다.

 

유모차도 나섰다 31일 부산맘 인터넷동호회 회원들이 유모차를 끌고 서면으로 진행된 가두행진의 선두에 섰다.
 '이명박 OUT'
 
"고시철회 재협상 실시" 롯데응원의 트레이드 마크인 주황색 봉지를 머리에 쓰고 거리행진 중인 부산 시민들
 31일 '미국산쇠고기 반대 규탄대회'에서 한 시민이 육교위에서 거리행진 대열을 보고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31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부고시에 분노한 시민들이 부산시청에서 서면까지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정부고시 발표에 분노한 7000여 부신시민들이 서면 쥬디스 태화 앞에서 촛불문화제를 열고 있다.
 31일 부산에서 열린 촛불문화제의 일부 앞쪽 모습.
 '우리들 말이 안들리나요?'
거리로 뛰쳐나온 시민들 31일 촛불문화제를 마치고 분노한 시민들이 8차선 도로로 진출 서면로터리를 향해 뛰쳐나왔다.
거리로 뛰쳐나온 성난 시민들 31일 부산촛불문화제를 마치고 서면 8차선 도로로 뛰쳐나온 시민들. 일부 경찰병력이 시민들에게 둘러쌓여있다.
 
시민들에게 둘러쌓인 경찰들 분노한 부산시민들이 저지선을 뚫고 경찰들을 둘러쌓지만 평화적으로 행진해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31일 부산 촛불문화제에서 서면 8차선 도로로 진출한 선두가 제일은행 앞에서 경찰병력에 가로막혀 있다.
 "시민들을 막으려면 나를 막아라"고 경찰방송차량을 막고 있는 부산시민
 31일 서면 8차선도로에서 오후 10시경부터 새벽까지 만민공동회를 진행 중인 부산시민들. 서면 8차선 도로를 점거한 것은 1991년 이후 18년만에 처음이라고.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