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7일 저녁 미국산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청계광장에서 '가로정비'가 적힌 옷을 입은 청년이 김밥을 파는 할머니는 폭행하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큰 파문이 일어난 가운데, 폭행을 한 서울시 가로환경개선추진단 용역업체 박모(23)씨가 19일 오후 종로경찰서 강력계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박씨는 폭행경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할머니의 욕설을 듣고 멱살을 잡힌 뒤 순간적으로 우발적으로 폭행을 하게되었다"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용서와 합의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저녁 미국산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청계광장에서 '가로정비'가 적힌 옷을 입은 청년이 김밥을 파는 할머니를 폭행하는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큰 파문이 일어난 가운데, 폭행을 한 서울시 가로환경개선추진단 용역업체 박모(23)씨가 19일 오후 종로경찰서 강력계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