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촨현 도평채. 강족의 전통주거지로 이 일대는 강족의 4대 집단주거지 중 하나입니다. 민강 대협곡 안에 이런 마을들이 수 없이 흩어져 있습니다.
 원촨현 도평채. 강족의 전통주거지로 이 일대는 강족의 4대 집단주거지 중 하나입니다. 민강 대협곡 안에 이런 마을들이 수 없이 흩어져 있습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원촨 시내 모습입니다. 현대화된 도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진에 대비한 건물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대부분 파괴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원촨 시내 모습입니다. 현대화된 도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진에 대비한 건물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대부분 파괴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원촨 이근의 마을에서 벌어진 강족들의 축제 모습입니다. 이들의 무사를 빌뿐입니다.
 원촨 이근의 마을에서 벌어진 강족들의 축제 모습입니다. 이들의 무사를 빌뿐입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원촨의 시장 모습입니다. 이근의 모사람들이 모두 모여들 정도로 규모도 큽니다.
 원촨의 시장 모습입니다. 이근의 모사람들이 모두 모여들 정도로 규모도 큽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원촨의 공식 인구는 8만정도를 이야기하지만 소수민족들의 아이들을 많이 낳기 때문에 호구조사에서 상당히 적게 나타날 수 있어 인구는 그 보다 많은 것으로 추정합니다.
 원촨의 공식 인구는 8만정도를 이야기하지만 소수민족들의 아이들을 많이 낳기 때문에 호구조사에서 상당히 적게 나타날 수 있어 인구는 그 보다 많은 것으로 추정합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원촨의 모습입니다. 상당히 불안정한 지각구조를 보여줍니다. 이렇게 산이 무너진 곳은 너무도 흔합니다.
 원촨의 모습입니다. 상당히 불안정한 지각구조를 보여줍니다. 이렇게 산이 무너진 곳은 너무도 흔합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강족의 도시인 이 곳 원촨은 참으로 깨끗했던 것으로 기억되는 곳 이였습니다. 상당히 오지에 위치한 마을이면서도 강족들의 자부심도 느낄 수 있는 곳이었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강족의 도시인 이 곳 원촨은 참으로 깨끗했던 것으로 기억되는 곳 이였습니다. 상당히 오지에 위치한 마을이면서도 강족들의 자부심도 느낄 수 있는 곳이었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민강이 흐르는 대협곡의 모습입니다. 사천은 중국에서도 지진이 빈발하는 곳이었는데, 이번 강도 7.8의 지진은 이곳의 풍경을 상당히 바꾸어 놓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민강이 흐르는 대협곡의 모습입니다. 사천은 중국에서도 지진이 빈발하는 곳이었는데, 이번 강도 7.8의 지진은 이곳의 풍경을 상당히 바꾸어 놓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민강변에 위치한 원촨의 모습입니다.
 민강변에 위치한 원촨의 모습입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민강 대협곡의 모습입니다. 멀리 보이는 도시가 바로 원촨입니다. 사천 성도에서 약 2백킬로미터 떨어져 있고 자동차로는 5시간 정도 걸리는 오지입니다. 현재까지 1만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지의 접근도로 보아 피해 일부만이 알려진 듯 합니다. 예상컨대 대부분의 도시가 파괴되었을 듯 합니다. 시급한 구조가 필요하리라 생각됩니다. 부디 강족들에게 그들의 신이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민강 대협곡의 모습입니다. 멀리 보이는 도시가 바로 원촨입니다. 사천 성도에서 약 2백킬로미터 떨어져 있고 자동차로는 5시간 정도 걸리는 오지입니다. 현재까지 1만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지의 접근도로 보아 피해 일부만이 알려진 듯 합니다. 예상컨대 대부분의 도시가 파괴되었을 듯 합니다. 시급한 구조가 필요하리라 생각됩니다. 부디 강족들에게 그들의 신이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 이상엽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상엽은 다큐멘터리사진가 입니다. 사진은 2007년 11월 중국원촨을 촬영한 것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