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심재철 "광우병 걸린 소로 등심스테이크 먹어도 안전" 심재철 한나라당 의원은 6일 오전에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광우병에 걸린 소로 등심 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어도 절대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 박정호

관련영상보기

 

심재철 한나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특정위험물질(SRM)만 제거하면 광우병에 걸린 소로 등심스테이크, 우족탕을 만들어 먹어도 안전하다"는 주장을 펴 물의를 빚고 있다.

 

심 부대표는 국민들의 한-미 '쇠고기 협상' 비판 집회를 두고도 "반미선동"으로 몰아붙인 바 있다.

 

"SRM만 제거하면 우족탕·꼬리곰탕 해먹어도 돼"

 

심 부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 원내대책 회의에서 "광우병에 걸린 소일지라도 SRM(특정위험물질)만 제거하면 아무런 이상이 없다"며 "등심 스테이크, 우족탕, 꼬리뼈 곰탕 이런 음식을 모두 해먹어도 안전하다"고 장담했다.

 

그러나 지난해 우리 정부는 전문가들과의 과학적 검토를 거쳐 "골수의 위험성, 뼈를 고아먹는 우리의 식문화, 인간광우병(vCJD)에 유전적으로 민감한 한국인의 유전적 특성을 고려할 때 사골, 골반뼈, 꼬리뼈 등 살코기를 제거한 상태의 뼈 수입금지도 검토해야 한다"고 결론내린 바 있다.

 

그러나 심 부대표는 이런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광우병에 걸린 소라도 SRM만 제거하면 안전하다"는 주장을 편 것이다.

 

심 부대표는 정부가 이번 협상에서 사실상 월령 제한을 없애고 수입을 허용한 것도 두둔했다.

 

심 부대표는 "30개월 이상에는 7군데, 30개월 이하에는 두 군데 지정해서 (SRM을) 제거 하고 있는데 이건 정상 소일지라도 예방 차원에서 미리 제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해 우리 정부는 1차 협상을 앞두고 "30개월 미만의 척수에서 프리온이 검출되었음을 고려할 때 30개월 미만 소의 척수는 반드시 제거돼야 하며, 광우병의 잠복기가 길어 소 나이에 관계없이 모든 SRM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을 세웠다.

 

"광우병 걸릴 확률 45억분의 1"

 

심 부대표는 < PD수첩 >이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도축장에서 광우병 의심 증상을 보인 소를 찍어 방영한 것을 두고도 "광우병과는 관련 없는 장면"이라고 주장했다.

 

심 부대표는 "일부 언론이 소가 쓰러지는 장면을 담은 화면을 내보낸 데 이어 인터넷에서도 이것이 돌아다니고 있다"며 "이것은 미국 동물보호단체가 캘리포니아 도축장에서 소를 전기 충격으로 밀어 넣는 장면으로 광우병과는 관련 없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부대표는 "전기 충격으로 소들이 일어서지 못하는 장면을 마치 광우병 소인 것처럼 잘못 알리는 화면이 돌아다닌다"며 "문제의 소는 한국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 부대표는 "그런데도 불구하고 마치 미국 내 모든 소가 이렇게 앉은뱅이 광우병에 걸린 것처럼 잘못 인식된 것은 그 화면 때문"이라며 "오해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부대표는 "광우병에 걸릴 확률은 45억분의 1이다. 광우병은 흔히 말하는 전염병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당 "심 의원 입이 공포스러워... 사퇴하라"

 

심 부대표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통합민주당은 심 부대표의 의원직 사퇴까지 요구했다.

 

차영 대변인은 "심 부대표의 입이 공포스럽다"며 "망언에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