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정욱 교수가 말하는 '이명박 운하'의 진실 이 강연은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교수모임'의 긴급토론회에서 발제한 내용입니다.
ⓒ 김도균

관련영상보기


 김정욱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31일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 교수 모임'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한반도 대운하 정책의 타당성에 관한 발제를 하고 있다.
 김정욱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31일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 교수 모임'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한반도 대운하 정책의 타당성에 관한 발제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여기 한편의 '명강의'를 소개합니다.

만약 당신이 아직도 '이명박 운하'의 진실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면 이 동영상 클립을 클릭해주십시오. 약 25분만 투자하시면 됩니다.

이 강연은 지난 31일 김정욱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가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교수모임'의 긴급토론회에서 발제한 내용입니다. 그는 교수모임의 공동대표이기도 합니다.

"저는 앞에서 한 분들(발제자)보다 말이 거칩니다."
"(이명박 운하의 터미널 후보지를 프리젠테이션으로 가리키며) 여기에 땅을 사려는 사람은 특히 잘 보아주십시오."
"땅을 파면 땅을 12m 파야합니다. 그러면 지하수가 말라서 농사 못 짓습니다. 축대를 올리면 홍수가 나서 다 죽습니다."
"국토는 대통령의 것이 아닙니다. 낙동강과 한강의 모래가 대통령의 것이 아닙니다."

김 교수는 미리 준비한 프리젠테이션을 보여주면서 '이명박 운하'의 허구를 강력 성토했고, 강의 중간에 번득이는 촌철살인으로 청중들의 박수갈채를 받았습니다.

김 교수는 토론회가 끝난 뒤 <오마이뉴스> 인터뷰에서 "(이명박 운하는) 명백하게 거짓말에 기초한 사업이기에 근본적으로 반대한다"면서 "보통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또 "많은 사람들이 오늘 토론 내용을 보았다면 이것이 해서는 안될 사업이라는 것을 당연히 알게될 것"이라면서 "서울대 교수들도 수백명 참가할 것이고 전국의 교수사회와 협력해 조사하고 연구하면서 반대운동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 교수 모임' 주최로 31일 오후 서울대 법대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한반도 대운하 정책의 타당성에 관한 발제를 듣고 있다.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 교수 모임' 주최로 31일 오후 서울대 법대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한반도 대운하 정책의 타당성에 관한 발제를 듣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