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메밀묵사발
 메밀묵사발
ⓒ 맛객

관련사진보기


바깥세상에서는 모든 물이 얼음으로 변해가던 그날 밤. 메밀묵사발을 만들어서 독서를 즐겼다. 따끈한 방에 앉아 먹는 그 맛이란. 겨울밤에만 만끽할 수 있는 맛의 묘미다. 메밀묵의 맛은 이렇게 계절의 맛이 더해져야 살아나나 보다. 바깥세상이 추우면 추울수록 입에 달라붙으니 말이다.

메밀묵은 시장에서 사왔다. 한모에 3천원. 아쉽게도 동치미가 없다. 할 수 있는가? 있는 재료를 가지고 맛을 내는 수밖에. 여기서 소개하는 메밀묵사발은 맛객의 임의대로 만든 것일 뿐이다. 정석은 아니니 참고만 했으면 한다. 아니, 여러분이 알고 있는 비법이 있다면 알려주시라. 고맙게 생각하겠다.

[맛객표 메밀묵사발 만드는 법]

1. 멸치를 듬뿍 넣고 육수를 뽑았다. 그런 후 냄비 째 밖에다 내 놓았더니 30여분 만에 살 얼음이 낄 정도 로 동장군의 기세가 매섭기만 하다.

2. 잘 익은 김장김치를 소를 털어내고 찬물에 살짝 행궈 채를 썰었다. 여기에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고
무쳤다. 시골에서 가져온 국산 참깨여서 그런지 향이 참 구수하다.

3. 팬에 기름을 두루고 채썬 김에 소금을 뿌려 볶았다. 조금 넉넉하게 만들어서 메밀묵사발에 고명으로 쓰고 남는 건 밥반찬으로 먹어도 된다.

4. 육수에 채를 받쳐놓고 김치 국물을 소량 따랐다. 식소와 설탕을 약간 첨가했다. 2배식초는 약간만 가미해도 신맛이 세니 주의해서 아주 약간만 따라야 한다.

5. 메밀묵을 새끼손가락 굵기로 채 썰어 대접에 넣고 2와 4를 넣었다. 마지막으로 볶은 김을 고명으로 올렸다(메밀과 무는 궁합이 잘 맞는 식품이다. 메밀에는 소량의 독성이 있는데 무가 중화시켜줄 뿐 아니라 소화력도 높여 준다. 그런 까닭으로 동치미국물에 메밀면을 말아먹는 것이다).

 개운한 이맛!
 개운한 이맛!
ⓒ 맛객

관련사진보기


메밀묵사발 한 그릇을 먹고 났더니 몸이 으슬으슬 추워진다. 정신이 바짝 날 수밖에 없다. 겨울밤 독서하는데 졸음이 방해가 된다면 메밀묵사발이 특효약일 듯 싶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미디어다음,유포터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메밀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