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07 MBC 방송연예대상을 수상한 무한도전 멤버들 2007 MBC 방송연예대상을 수상한 정형돈, 정준하, 유재석, 박명수, 하하, 노홍철.

 

무한도전에 이은 ‘무한대상’일까?

 

29일 열린 2007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은 무려 7명의 대상 수상자를 배출하며 ‘무한대상’이라는 비난을 들었다. 이날 시상식에서 대상 시상자 윤은혜가 호명한 대상수상자는 이순재와 무한도전 팀 전원 6명. 대상 부문에서 7명의 공동수상자가 배출되기는 공중파 3사 방송연예대상 시상식 역사상 유래가 없는 일이었다.

 

이에 네티즌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팀 전원 6명에 대한 대상수상으로 이번 대상의 의미는 완전히 퇴색되었다”며 대상선정을 했던 MBC사에 대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무한도전은 하나였다. 그들은 완벽한 팀워크를 보여줬다. 대상은 전원에게 주는 게 맞다”며 무한도전 팀 전원에 대한 대상수상을 반겼다.

 

한편 이번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시상식에서 무한도전 팀 전원이 호명되었을 때 단독 수상이 유력했던 유재석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 수상을 예측하고 나온 유재석과는 달리 수상을 예상하지 못한 이외의 멤버들은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며 수상 소감을 발표했다.

 

특히 호통개그의 대명사로 알려진 박명수는 평소 이미지와는 달리 눈물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이제는 먹고 살 만한데 여전히 일을 하고 계시는 아버지께 수상의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이날 또 다른 대상 수상자였던 이순재는 수상 소감에서 “연기대상이 아닌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해 남의 상을 괜히 빼앗은 기분이다”라고 말하며 원로답지 않은 겸손함을 보였다. 분명 이순재의 대상 수상은 이변이었다. 그러나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원로 연기자가 개그에 가까운 시트콤에서 열연했다는 사실은 그 가치를 충분히 인정받아야 될 부분이었다.

 

그리고 이번 MBC 방송연예대상은 대상 이외에도 수상자들의 수가 지나쳐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MBC는 시청률이 높았던 웬만한 프로그램의 조연급 이상 출연진들에게 다양한 명목의 상으로 아량을 베풀었다. 공동수상 남발은 물론, 후보자들을 교묘하게 배치시키면서 가급적 대부분의 출연진들에게 수상이 이뤄지도록 했다.

 

3명이 공동수상한 경우는 4회에 이른다. 신지, 김병욱PD, 정복기PB가 수상한 특별상과 신구, 김상호, 송윤아가 수상한 공로상, 최민용, 김원희, 박해미가 받은 인기상이 그러했고 작가상도 마찬가지였다.

 

2명이 공동수상한 경우는 기본에 속했다. PD상은 김용만, 이경규가 수상했고, 아나운서상은 예상대로 서현진, 오상진 아나운서가 수상했다. 아나운서상은 버라이어티쇼에서 인기를 얻었던 문지애 아나운서까지 수상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왔었다.

 

이 밖에도 쇼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조형기와 김제동이 나눠가졌고, 코미디시트콤 부문 남자우수상과 남녀신인상도 각각 2명의 공동수상자를 배출했다.

 

2007년 MBC가 무한도전을 통해 쇼버라이어티계의 트렌드를 몰고 온 것처럼, 이번 '무한대상'의 경우가 향후 타방송사 시상식에서도 종종 발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덧붙이는 글 | 데일리안에도 송고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