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12일 정치권에 '성적지향' 등 7개 항목이 누락된 '차별금지법안'의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NCCK는 "차별금지법안이 국가인권위원회 권고대로 제정되기를 바란다"며 노무현 대통령, 임채정 국회의장, 대통합민주신당 대표 및 원내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에게 각각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NCCK는 "'성적지향' 등을 포함한 7개 항목에 고용, 교육기관, 법집행 등에서 차별을 받고 괴롭힘을 받는다는 것은 문명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기독교의 이름으로도 차별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NCCK는 특히 일부 보수 기독교 반발로 '성적지향' 등이 빠진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성적 지향'에 대해 일부 기독교계에서 반대의견을 피력하고 있지만 아직 사회적 공감대가 이뤄지지 않았고 기독교계 또한 성서를 근거로 제시하며 견해를 달리하고 있다."

보수 기독교계에서 '성적지향' 조항에 대해 반발하고 있지만 기독교계 공통 의견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NCCK는 "(7개 항목이 제외된)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 뿌리 깊은 차별과 불신을 다시 확인하는 것"이라며 "이는 인권 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기본 전제 조건을 포기한 행위"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NCCK는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인권을 옹호하는 것이 교회의 선교 사명임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부천성은감리교회에서 인권주간연합예배를 개최한 NCCK는 이날 발표한 인권선언문에서도 "차별금지법은 국가인권위 권고안대로 재개정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4일 차별금지법안은 성적지향, 학력, 가족형태 및 가족상황, 병력, 출신국가, 언어, 범죄 및 보후처분의 전력 등 7개 항목이 누락된 채 국무회의를 통과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에큐메니안(www.ecumenian.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