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준 가족이 4일 공개한 김경준씨의 메모. (11월 23일 작성된 것으로 추정)

검찰의 BBK 사건 수사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검찰이 김씨에게 '형량 경감'을 대가로 회유를 시도했다는 내용의 메모를 김경준씨 가족이 공개해 논란이 예상된다.

 

검찰이 대통합민주신당 등 정치권이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도록 김씨가 이명박 후보의 이름을 완벽하게 빼주면 형량을 줄여주겠다는 제의를 했다는 게 가족들의 주장이다.

 

시사주간지 <시사인>은 4일 홈페이지에 올린 기사를 통해 김씨가 11월 23일 장모(이보라씨의 어머니)에게 써준 메모지를 공개했다.

 

"이명박 쪽이 풀리게 하면 3년, 그렇지 않으면 7~10년"

 

김씨의 필적으로 추정되는 서툰 한글 메모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금 한국 검찰청이 이명박을 많이 무서워하고 있어요. 그래서 지금 내가 제출한 서류 가지고는 이명박을 소환 안 하려고 해요.그런데 저에게 이명박 쪽이 풀리게 하면 3년으로 맞춰주겠대요. 그렇지 않으면 7~10년. 그리고 지금 누나랑 보라에게 계속 고소가 들어와요. 그건데 그것도 다 없애고.저 다스와는 무혐의로 처리해준대. 그리고 아무 추가 혐의는 안 받는데. 미국 민사소송에 문제없게 해 주겠대."

 

메모 아래쪽에는 김씨 장모가 썼다는 글귀("내 생각에는 3년이 낫지 않을까?")가 있는 것으로 보아 두 사람은 이 당시 필담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이날 오전 11시경 서울중앙지검 10층 검사실에서 어머니와 장모를 약 1시간 동안 면회했다고 한다.

 

이날은 김씨의 이른바 '한글계약서' 내용이 언론에 처음 공개된 날로, 한나라당과 김씨 가족은 계약서에 찍힌 도장의 진위를 놓고 공방을 벌인 바 있다.

 

김씨 가족은 메모를 전달받은 이후 김씨와 전화로 연락을 취했는데, 김씨 가족은 김씨의 또 다른 녹취록도 공개했다. 김씨는 "내가 초반에 검찰 뜻에 따라 몇 번 진술을 번복한 사실을 근거로 이제 내 얘기가 믿을 수 없다고 한다. 검사가 내 형량에 더 이상 도움을 주지 않겠다고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에리카 김 "검찰 편파 수사... 6일 새벽 입장 밝힐 것"

 

김씨의 누나 에리카 김은 "검사들은 '이명박씨가 어차피 대통령이 될 사람이어서 수사가 안 되니 기소할 수 없다'고 동생을 설득했다. '동생이 수사에 협조할 경우 3년을 구형해 집행유예로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동생이 진술을 번복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씨 가족은 "한글 이면계약서의 도장이 이명박 후보의 도장으로 판명되었지만 검찰이 김경준씨와의 거래를 통해 수사의 물꼬를 돌렸다"고 주장했다.

 

부인 이보라씨는 "검찰은 남편 혼자 이면계약서를 위조했고 훔친 도장을 찍었다고 거짓말을 하라고 설득하고 있다.부장검사와 담당 검사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12년을 구형하겠다고 새벽 4시까지 협박했다"고 주장했다.김씨는 그동안 "이면계약서를 만들 때 이명박씨와 함께 있는 자리에서 둘이서 각각 도장을 찍었다"라고 진술했는데, 검찰이 이를 번복하도록 지시했다는 얘기다.

 

에리카 김은 "(검찰이) 이명박이 빠져나가도록 진술을 번복하지 않으면 중형을 구형하겠다고 (경준이를) 협박해왔다"며 "검찰 수사가 편파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에리카 김은 4일 언론사들에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코리아타운의 윌셔프라자 호텔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김경준 메모'와 관련,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적법하게, 철저하게 수사했다"고 일축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