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삼성 이건희일가 불법규명 촉구  대전지역 29개 단체는 20일 삼성 이건희일가 불법규명을 국민운동 대전본부 창립식을 갖고, 특별검사제 도입을 촉구했다.

 

대전지역 29개 시민사회단체는 20일 대전환경운동연합에서 삼성 이건희일가 불법규명 국민운동 대전본부(아래 국민운동 대전본부) 창립기자회견을 갖고, 삼성 이건희일가에 불법규명을 위해 특별검사제 도입을 촉구했다.

  

이들 대전실업극복 시민연대, 대전충남 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 참여자치시민연대, 대전충남 민주화교수협의회, 민주노총 대전본부, 충청지역 노점상연합 등 29개 단체가 참가했으며, 공동대표로는 안정선 대표, 김창근 대표, 안은찬 대표 등이 선임됐으며, 공동집행위원회는 금홍섭과 오임술이 집행위원장을 맡아 활동하기로 했다.

 

김창근 공동대표는 대표인사에서 “우리나라가 경제부국 10위권에 들어가면서 부패지수가 세계 43위로 심각한 상황으로, 이는 우리나라 부패온상인 삼성과 같은 나쁜 기업이 있기 때문”이라며, “외국의 경우는 이러한 부패가 발생하면 정권이 퇴진해야함에도, 노무현 정권은 이를 덮어두기에 급급한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김 대표는 “현재 삼성은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단결권을 갖은 탄압으로 노조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은 노조가 부패그룹 삼성에 대한 투쟁을 무서워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노조를 결성해 투쟁하다 구속된 삼성일반노조위원장을 즉각 석방하고, 비리의 온상인 삼성 이건희 일가를 구속수감하여 법을 바로 세워 경제민주화를 이룩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이번 사건의 엄정한 수사를 위한 특검법을 정기국회 폐회 전에 제정할 것을 여야 모든 정치권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아울러 “노무현 대통령은 진실 규명을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직시하고, 특검법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150만 대전 시민 여러분들께 삼성 이건희 일가의 불법행위 규명을 위한 국민운동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호소한다”며,  “대전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은 부패청산을 염원하는 범국민적인 염원에 호응하는 것이며, 진상규명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21-22일 특검제 실시를 촉구하는 삼성 이건희 일가 불법규명, 국민운동대전본부의 입장 발표에 이어, 24일 오후 3시 대전역에서 ‘삼성 특검 즉각 실시’를 요구하는 대전시민서명운동, 각계의 삼성불법행위에 대한 대전시민 규탄발언대 마련,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등 국민운동 대전본부 범 시민행동의 날 행사를 연다. 

  

또한 사이버 시민행동, 11월말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신부 초청강연, 12월 초 삼성비자금문제를 통해 본 지역사회의 부패문제 토론회 개최, 현수막 게시 등을 통해 삼성 이건희일가의 불법비리의 진상을 규명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전충청지역에서 노동분야와 사회분야 취재를 10여년동안해왔습니다. 인터넷을 통한 빠른소식을 전할수 있는게기가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