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주말 조금 한가한 틈을 타서 오랜만에 지리산 노고단으로 단풍놀이를 떠났습니다. 마지막 단풍철이어서 그런지 노고단의 초입인 성삼재를 넘나드는 차량들의 홍수로 공용주차장은 말할 것도 없고 주변의 도로도 완전히 주차장으로 변해있어 인근에 있는 문수사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대웅전 지리산 문수사 대웅전
▲ 대웅전 지리산 문수사 대웅전
ⓒ 이재은

관련사진보기


3층으로 된 대웅전입니다. 최근에 지어진 건물로 자그마한 규모지만 아담하게 잘 지어졌습니다. 아래 사진의 왼쪽 하단에는 반달곰이 너댓마리가  살고 있는데 조만간 바깥 지리산으로 방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석양 속의 절집 대웅전과 늦가을 단풍
▲ 석양 속의 절집 대웅전과 늦가을 단풍
ⓒ 이재은

관련사진보기


아래는 범종각 건물로 이것도 그렇게 오래된 건물은 아닌 듯합니다. 지붕 오른쪽의 용마루가 아직 완성되지 않은 채 꽤 오랜 시간이 지난 것처럼 보이는데 이 절집의 재정을 엿보는 것 같습니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잘 짜여진 선자연 아래로 새로이 우물천장을 설치했습니다. 지붕을 타고 흐르던 빗물이 서까래 밑으로 스며들었을까요?

범종각 그리 오래된 집은 아니다.
▲ 범종각 그리 오래된 집은 아니다.
ⓒ 이재은

관련사진보기


건너편 산자락은 왕시루봉의 8부 능선쯤 되는 곳입니다. 1948년 여순반란사건이 종결된 이후 700여 잔당을 이끈 빨치산 사령관 이현상은 백운산을 넘고 섬진강을 건너 이곳으로 숨어드는데 그 이후 민족의 영산이라는 지리산은 그가 사살되어 섬진강에 한 줌의 재로 뿌려질 때까지 그야말로 피 비린내가 진동하는 전쟁터로 바뀌게 됩니다.

왕시루봉 능선 왕시루봉
▲ 왕시루봉 능선 왕시루봉
ⓒ 이재은

관련사진보기


이현상 빨치산 사령관. 그가 이 산을 찾던 때가 바로 이때쯤 되는 늦가을이 아니었나 싶은데 이 골짜기로 해서 건너편, 저 산 좌측에 있는 노고단으로 침투한 그들은 1963년까지 꼬박 20년 동안 이곳 지리산맥 일대를 무법천지로 만들었습니다.

왕시루봉 원경 가을녘의 왕시루봉
▲ 왕시루봉 원경 가을녘의 왕시루봉
ⓒ 이재은

관련사진보기


여기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벽소령 자락의 빗점골에 최후의 근거지를 마련한 이현상은 김일성 정권의 지원도 받지 못한 채 들짐승과 같은 모진 생활을 하게되는데 혹독한 자연 환경 속에서 끝까지 이념을 버리지 못하고 저항하다가 국군의 총에 의해 사살되어 발아래 있는 섬진강 화개나루에 한 줌의 재로 뿌려지게 됩니다.

풍경 풍경
▲ 풍경 풍경
ⓒ 이재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