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성희 기자]청와대는 31일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 사건에 대한 조사 여부와 관련, "검찰이 판단할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천호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그 사안은 검찰이 인지해 수사하는 것 아니겠나"며 "검찰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이날 정상명 검찰총장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의 질문을 받고 삼성그룹의 비자금 차명 관리 의혹에 대해 수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장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과 함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관련 자료의 신빙성 유무를 철저히 검토한 뒤 (수사 여부를)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