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용철 변호사(전 삼성그룹 전략기획실 팀장)의 이른바 '삼성 비자금' 양심선언과 관련, 민주노동당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등이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동당은 30일 "이번 사건은 물증이 없다는 이유로 한 번도 제대로 수사되지 못한 삼성의 비자금 관리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사건"이라며 "검찰은 분명하게 사태의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선 후보는 "권영길과 민주노동당은 언론과 정당, 권력이 포기한 부패와의 전쟁, 사회 공공의 적에 대한 전쟁을 선포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권 후보는 "검찰이 못하겠다면 정치권이 특검을 도입하고, 정치권이 특검을 거부하면 민주노동당이 국민적 항쟁을 만들어서라도 삼성이라는 괴물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권 후보는 "삼성이 언론과 결탁하고 권력과 결탁하고 정치인과 결탁하여 삼성공화국을 만들었다, 언론과 정치권·권력이 이 문제에 나서지 않는다면, 삼성의 하수인이 되고 있다는 증거"라며 "며 "총체적 부정부패를 만드는 삼성공화국을 이를 해체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엔 희망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형탁 민주노동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을 통해 "검사 출신이며 삼성의 주요 인사가 양심선언까지 하며 고백했는데, 이것이 거짓일 가능성은 없다"며 "동의된 차명계좌가 아니라 도용된 차명계좌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변(회장 백승헌)도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은 엄정하게 삼성비자금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변은 검찰에 대해 "2003년 대선자금 수사, X파일 수사 때에도 삼성의 조직적 방해와 로비로 인해 삼성비자금의 실체를 제대로 규명하지 못했다"며 "이제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를 하고, '삼성 봐주기'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삼성에 대해서도 "불법·편법적으로 조성된 비자금은 우리 사회 지도층에 대한 로비자금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세계적 일류기업 삼성은 이제라도 비자금의 실체와 사용내역을 공개하고 부패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 시민경제위원회(위원장 김진방)는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기자회견이 있는 29일 당일 논평을 내어 삼성그룹의 진상공개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의혹 제기에 대해 삼성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사건의 진상을 공개할 것을 강력하게 주장한다”고 밝혔다. 또한 "의혹이 생길 때마다 삼성은 이학수 부회장 등 임원 개인만 처벌받도록 하면서 자금 출처에 대해서는 철저히 비밀에 부쳐 사건의 진상이 제대로 드러나지 못했다"며 "이번에도 임원을 희생양 삼아 덮고 넘어가려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경제개혁연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주주의 법학연구회·참여연대 등은 지난 28일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발행사건'과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4단체 공동의견서와 단체 소속 변호사, 교수 등 전문가 153인의 서명을 받은 성명을 공개한 바 있다.

전문가 153인은 성명을 통해 "검찰이 이건희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기소를 통해 이 사건의 총체적 진실을 규명함으로써 국내 1위의 경제권력 삼성이라 할지라도 결코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덧붙이는 글 | <참말로>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