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삼성 이건희 회장의 장녀 이부진씨가 삼성석유화학의 경영권을 편법 승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재경위 소속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 29일 한국산업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외국법인인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P)이 보유하고 있던 삼성석유화학의 지분 47%를 이건희 회장의 장녀 이부진 씨와 삼성물산이 나눠 인수하면서 전혀 지분이 없던 이부진씨는 33.2%로 최대주주, 삼성물산은 27.3%로 2대주주가 됐으며, 기존 1대와 3대 주주였던 제일모직(21.39%)과 삼성전자(12.96%)의 지분은 상대적으로 줄어 사실상 경영권을 이부진씨가 승계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납입자본금 198억원에 연매출 1조4000억원대인 삼성석유화학은 삼성 내에서도 알짜기업으로 2005년 이전 4년 동안 평균 740억원대의 경상이익을 시현했으나 2006년에는 1117억원의 경상손실을 나타냈다"며 "언론에 따르면 삼성측은 삼성석화가 지난해 큰 폭의 적자를 내는 바람에 계열사들이 주식인수를 거부해 오너일가가 책임지는 차원에서 이부진씨가 총수일가를 대표해 인수에 나섰다고 밝히고 있으나 금융권에서는 꾸준히 이익을 내던 삼성석화가 지난해 큰 폭의 적자를 낸 것을 오히려 이상하게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또한 "삼성이 이번 삼성석화의 BP지분인수를 염두에 두고 손실을 확대계상해 삼성계열사들이 의도적으로 지분인수를 포기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삼성석화의 2006년 대규모 적자는 충당금 과다산입에 의한 일시적 적자임을 감안하면 순자산 가액에도 못 미치는 헐값매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삼성과 BP사이에 모종의 이면계약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부진씨는 이번 거래로 최소 550억원 이상의 이득을 봤으며 제일모직과 삼성전자는 지분인수를 포기해 동액만큼의 손실을 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실제 금융권에서도 이번 이부진씨의 삼성석화지분 인수는 삼성그룹의 후계구도와 연결돼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대차의 글로비스와 유사하게 향후 삼성석화에 계열사들의 일감몰아주기나 계열사들 간의 인수합병과정에서 차액챙기기 등이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특히 "과거 에버랜드 전환사채 헐값발행으로 문제가 됐고, 이부진(호텔신라 상무)씨의 경영권 수업을 책임져 왔던 것으로 알려진 허태학 전 에버랜드 대표이사 겸 호텔신라 대표이사가 작년 3월 삼성석유화학의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도 이와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조세일보는 국내 유일의 '리얼 타임 조세 전문 웹진'입니다. 매일 매일 기자들이 직접 취재한 생생한 기사를 뉴스 당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바로 지금 세정가에 돌고 있는 소문의 진상을 확인하고 싶으시면 www.joseilbo.com을 클릭하세요. 기사 송고 담당자: 손경표(직통 없고 대표전화만 있다고 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