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깊어가는 가을과 가장 어울리는 모습이 있다면 유명산의 단풍도 있겠지만,바람에 하늘거리는 억새도 빼놓을 수 없다.

전북 전주천변에 나가면,나름대로 억새의 정취를 한껏 즐길 수 있다.


[따사로운 가을 햇볕을 받아 투명하게 빛나는 가을억새]



기온은 제법 쌀쌀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햇볕도 따사롭다.눈이 부시도록 찬란한 햇볕을 받은 억새는 바라만봐도 푸근하다.



전주천 양쪽 둔치에는 거의 자연적으로 자라나는 억새가 가득하다.차를타고가다가도 그냥 억새숲 사이로 뛰어들고 싶은 생각이 날 정도다. 지난 주말에도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를 들고 열심히 그림을 만들고 있었다.



사람 키를 훌쩍 넘어선 억새는, 사잇길로 무작정 걷고 싶은 충동을 자아낸다.



하얀솜털 같은 ,그러면서도 투명한 구름처럼, 억새는 하늘거린다.



구름 한점 없는 에머랄드빛 하늘과 억새풀이 시원하게 어울린다.



그냥 그 속에 빠져들고 싶은 충동을 불러일으킨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8년간 언론사 생활을 마치고 진짜 백수로 접어든 제2 인생 출발자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KTX 여승무원들은 어떻게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