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친일잔재청산을 위한 진주시민운동'은 오는 14일 창원지법 진주지원에 '남인수 가요제' 관련 예산집행 중단을 위한 가처분소송을 내기로 했다. 사진은 진양호에 있는 남인수 동상.
ⓒ 오마이뉴스 윤성효
'남인수 가요제' 논란이 법정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3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친일잔재청산을 위한 진주시민운동'(이하 진주시민운동)은 7일 저녁 회의를 열고, 친일행위가 드러난 남인수(1921~1962ㆍ본명 강문수)의 이름을 딴 가요제 중단과 예산집행 중단을 위한 소송을 내기로 했다.

진주시민운동 관계자는 "변호사로부터 가처분 소송이 가능하다는 자문을 받았다"며 "진주시가 '남인수 가요제'에 지원하는 예산집행을 중단하는 소송을 내든지 아니면 가요제 자체를 중단시키는 가처분 소송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진주시민운동은 오는 14일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처분신청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창원지법 진주지원에 소장을 내기로 했다. 또 진주시민운동은 정영석 진주시장에게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주시민운동은 오는 16일부터 가요제를 주최하고 있는 진주MBC 앞에서 가요제 중단을 촉구하는 거리캠페인도 벌일 예정이다.

'남인수 가요제'는 11년 전부터 경남일보사와 진주KBS가 주최해오다 최근에는 진주MBC가 주최하고 있다. 진주MBC는 지난 해 진주시로부터 5000만원의 예산지원을 받았고 올해는 진주시(5000만원)와 경남도(2000만원)로부터 각각 예산지원을 받게 된다. 이번 가요제는 오는 10월 9일 진주성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진주시민운동 관계자는 "지난해 8월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1차명단을 발표할 때 남인수가 포함되어 가요제 개최 중단을 촉구했고, 당시에는 시일이 촉박하다는 등의 이유로 인해 2006년부터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며 "그런데 지난 8월 24일 열린 남인수 가요제 관련 심의위원회에서 당분간 명칭을 유지하기로 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또 "남인수가 친일파라는 사실이 알려진 이상 그의 이름을 딴 가요제를 열 수는 없는 일"이라며 "친일파의 이름으로 여는 가요제에 시민 혈세를 지원할 수 없기 때문에 소송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진주시민운동은 지난 달 31일 기자회견을 통해 "'남인수 가요제' 강행 시 행사 당일에는 침묵시위 등을 통한 저지에 나설 것"이라며 "가요제 지원 단체와 주관 단체에 대해 진주시민 명예훼손에 따른 '명예회복 소송'을 추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단체는 또 "남인수는 1930~1940년대 사이 일제가 내선일체를 강요하기 위해 만든 '그대와 나', '혈서지원' 등의 노래를 불러 조선 청년들을 전장으로 내몰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고, 1948년 백범 김구 선생의 지시로 작성된 친일파 263명 가운데도 포함된 인물"이라고 밝혔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