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선 4기가 출범한 지 채 한 달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국 시·도지사들이 자신들의 연봉을 장관급으로 인상해 주기를 요구해 비난을 사고 있다.

전국 16개 시·도지사협의회는 지난달 19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시·도지사 협의회를 연기, 오늘(8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15차 협의회를 개최, 자신들의 연봉을 인상하는 안건을 논의해 이를 정부에 건의키로 해 물의를 사고 있다.

전국 시·도지사협의회는 지난 99년 민선 시·도지사들의 상호교류와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적극적인 협력을 위해 만들어진 협의회다.

이번 15차 협의회에서는 김진선 강원도지사를 협의회 회장으로 선출하는 등 임원을 선임하고,'지방재정 파탄을 우려한 시도시사 공동 성명서'를 채택해 부동산 거래 세수 인하에 따른 세수보전대책, 지방정부 조직 운영 자율권 확대 등 30여건의 대정부건의과제를 채택했다.

하지만 이외에도 시·도지사들은 "자신들의 연봉이 현재 차관급이기 때문에 격에 맞지 않는다"며 장관급으로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대부분의 시·도지사들이 장관 또는 다선의 국회의원 출신들이 다수 선출되므로 기존 보수수준보다 낮게 책정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연봉 인상을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시·도지사들의 연봉 인상 요구에 대해 '표리부동'의 단적인 모습이며, "배부른 투정"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상임대표 신현수·이하 인천연대)는 "만약 시·도지사들의 요구대로 연봉이 인상될 경우 시·도지사들의 연봉은 현재보다 6.7%가 인상되어 8813만9000원에 이른다"며 "이 인상액은 무려 556만원으로 이는 일반 봉급생활자 월급의 몇 배에 달하는 금액으로 서민들의 입장에서는 허탈하기까지 하다"고 밝혔다.

또 인천연대는 "선거 때만 되면 습관적으로 머슴 운운하다 당선되면 제 잇속을 챙기려는 모습은 '표리부동'의 단적인 모습이자 배부른 투정"이라며 "과연 임기 시작과 더불어 자신들의 연봉 인상을 요구하는 시·도지사들에게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인천연대 장금석 사무처장은 "국민은 고질화된 경제난과 수해로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고통은 외면하고, 자신들 연봉인상을 운운하는 것은 권위주의적 발상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