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공고지 가는 언덕에 올라서면 시원한 바다가 펼쳐진다. 수선화가 내도를 보는지 내도가 수선화를 바라보는지.
ⓒ 정도길
거제도에는 62개의 섬이 있다.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사람이 사는 섬이 9개, 태고의 신비를 그대로 간직한 채, 지금까지 사람이 살아 온 흔적 없는 섬이 53개다.

고등학교를 갓 졸업하고 나서 제주도에 사는 친구로부터, 거제도 구석구석을 가 봤느냐는 물음을 받은 적이 있다. 다 못 가봤다고 하자, 그 친구는 조금 가소롭다는 웃음으로 제주도보다 작은 섬인데 전부 가 보지 못했냐는 말을 들어야만 했다. 물론, 그 친구는 제주도 전 마을과 전 지역을 구경했다는 자랑을 빼 놓지 않았다.

▲ 수선화 꽃밭
ⓒ 정도길
거제도에 공고지(공곶마을, 鞏串)라는 데가 있다. 내가 살고 있는 장승포에서 이 곳까지 자동차로 불과 10분 거리에 있지만, 고등학교 졸업할 때 가 본 이후, 30년 만에 오늘 처음으로 다시 가는 길이다. 거제시 일운면 와현리 예구마을에서 산길을 따라 20여분 정도 걷다 보면 야트막한 언덕이 나온다. 그 언덕을 넘어서면 눈앞으로 시원하게 펼쳐지는 내도라는 섬과 멀리로는 명승 2호 해금강이 바라다 보인다. 배우 김민종, 김유미가 주연으로 출연했던 거제도의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한 영화 <종려나무 숲>의 촬영지로서 더 잘 알려진 곳이다.

▲ 공고지로 내려가는 언덕길은 동백꽃잎으로 비단을 깔아 놓은 듯 하다. 동백은 5월까지 피고 지고를 반복 할 것이다.
ⓒ 정도길
1957년 진주에서 하루 종일 걸려 이 곳을 처음으로 방문했고, 결혼 후 12년 동안 열심히 노력하고 저축하여 1969년 100여 평의 땅을 매입하여 가꾸면서, 지금까지 살고 있다는 강명식(75세), 지상악(71세) 노부부. 지금은 3만여 평의 임야를 소유하고, 그 중 1만여 평의 부지에 종려나무를 비롯한 50여종의 식물을 가꾸며 살고 있다. 동백나무만 해도 50여종이 넘는다. 할아버지는 이 곳을 천국이라고 한다. 왜 천국이라고 하는지 숨어 있는 이야기는 앞으로 들을 예정이다. 기회가 되면 독자 여러분에게 알릴 것이다.

▲ 종려나무 숲으로 둘러 싸여 있는 할아버지가 살고 있는 아담한 집.
ⓒ 정도길
지금, 이 곳은 봄꽃이 활짝 핀 꽃의 천국이다. 특히, 2천여 평에 심어진 수선화는 노란 물결을 이루며, 찾아오는 방문객들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6천여 평에 심어진 종려나무는 할아버지의 주 소득원으로서, 취재를 하는 시간에도 쉴 틈이 없을 정도로 바쁜 시간을 보낸다. 일을 하는 할아버지의 손놀림과 웃음을 잃지 않는 얼굴 표정에서 지나온 삶의 세월을 대변하는 듯 하다. 그리 많지 않은 방문객에게 진한 커피 한잔을 대접하며, 따뜻하게 대하는 할머니의 정과 사랑도 봄기운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 수선화. 둘이라서 행복할까? 어딘가 허전한 모습이다
ⓒ 정도길

▲ 수선화 세식구
ⓒ 정도길

▲ 하얀 수선화. 이스라엘에서 가져 왔다고 한다.
ⓒ 정도길

▲ 명자꽃.
ⓒ 정도길

▲ 눈이 내려앉은 설유화.
ⓒ 정도길
종려나무 숲을 지나 바닷가로 나가면 확 트인 넓은 몽돌밭이 나온다. 여름철이면 피서지로서 많은 사람이 몰려오고, 가족단위로 낚시를 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철썩거리는 파도소리를 들으며 잠시 몽돌밭에 앉아 바다 속에 무엇이 있는지,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상상해 본다. 숨이 가쁜지 숭어 몇 마리가 연신 바다위로 떠 공중부양을 하면서, 온 몸을 흔들며 춤을 추고 있다.

바로 코앞에 있는 '내도'라는 섬이 우두커니 서서 내게로 꼭 다가 올 것만 같다. 저 섬에 가고 싶다. 마음이 간절해진다. 내도는 8가구 20여 명이 사이좋게 살고 있는 작은 섬이다. 그 뒤로는 거제도 제일의 관광명소로 자랑하고 있는 '외도'가 있다. 수선화 꽃잎이 다 떨어지는 4월이 오기 전, 공고지로의 여행을 떠나 보자.

▲ 평생을 공고지에서 종려나무 숲을 가꾼 강영식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이곳을 천국이라고 했다. 작업하는 손길이 아름답다.
ⓒ 정도길

덧붙이는 글 | 공고지 여행문의 : 거제시청 관광진흥과 정도길 기자는 거제시청 관광진흥과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공고지 여행에 대한 문의는 055-639-3253, 011-9478-2779로 연락하시면 됩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