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유시민 열린우리당 의원.
ⓒ 이종호
"언론인들과 지식인들의 행위가 처음에는 '대통령 때리기'였고, 지금은 '대통령 조롱하기', '대통령 모욕하기'다. 이를 통해 자기들은 도덕적 우월감과 지적 만족감을 느낄지 모르지만, 명확히 이야기하면 '나라를 망하게 하는 길'이다."

유시민 열린우리당 의원은 이같이 일갈했다. 언론에 대한 불신이 얼마나 깊은지를 단적으로 드러내는 표현이다. 유 의원의 언론 비판은 인터뷰 내내 이어졌다.

유 의원은 특히 "(언론과 지식인들이) 노 대통령이 지지자들만을 위한 정치를 한다고 비판해서 모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기 위해 '대연정'을 하자고 하니까 이번에는 국민의 뜻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욕을 하고 있다"며 "대통령 보고 어떻게 하라는 말이냐. 대통령이 지식인이나 언론인에게 찍혔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지만 아무리 찍힌 사람이라도 언론과 지식인들이 이렇게 할 수는 없다"고 분개했다.

유 의원은 또 "지식인과 언론인이 자기 만족을 위해 대통령을 조롱하는데 이것이 정신적인 국민 스포츠가 돼있다"며 "대통령 망가뜨리는 것도 좋고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고 쳐도 그렇게 하는 과정에서 대한민국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노 대통령은 언론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진 것이 아니라 불리함을 감수하고 있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단 하루라도 신문에, 특히 조중동 같은 거대 종이신문에 좋게 나온 적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 예로 유 의원은 "기울어진 축구장에서 운동을 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우리 진영은 낮은데 있고 저쪽(한나라당)은 높은 곳에 있는 불리함은 어쩔 수 없다"면서 "원래 비주류라는 것은 기울어진 축구장에서 시합을 하는 것으로 이 지형은 계속되고 있고 단기간 내에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그는 "학계와 언론계, 경제계 모든 것이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에게 유리한 지형을 가지고 있었고 그 불균형한 지형은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의 운명이 개선되길 바라는 것은 부질없는 희망사항이니까, 이것을 현실로 인정하고 가자는 것이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그는 특정 신문의 보도행태를 다음과 같이 꼬집기도 했다.

"<조선일보>나 <문화일보> 같은 경우는 정상적인 언론기관으로 볼 수 없다. 그것은 정치집단이다. 대한민국을 자기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배하고 싶어하는 정치적 욕구가 바탕에 깔려 있다. 언론행위라는 것을 빙자해서 사실상의 정치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내용적으로는 정치적인 행위를 하면서 그것에 관해 비판하면 '언론에 대해서 왜 탓을 하고 왜 탄압하려고 하느냐, 언론은 본디 감시하고 비판하는 것인데, 왜 우리를 정치적으로 공격하느냐'고 나온다. 이것은 언론의 행위가 아니다."

그는 이어 "언론인들은 '무소불위'이고 '성역'"이라면서 "언론인이 정치인을 두들겨 패는 것에 대해, 과하게 두들겨 패거나 잘못 두들겨 팬 것에 대해, 정치인이 '아프다', '나는 그 점에 잘못이 없다', '그것이 사실과 다르다'고 이야기하면 '저 건방진 놈, 반성은 안하고 언론 탓만 한다'고 비판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릴레이1-유시민] "노 대통령, '87년 체제'에 도전중"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